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8 부동산시장 집값 뚝뚝 부산 "조정지역 해제해 주세요"

남구 등 7개 규제지역
지정후 2년간 하락세
8월 이어 두번째 요청

[서울경제] 부산시가 해운대구 등 7곳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공식 요청한다. 지난 8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이다.

3일 부산시청 관계자는 “지역의 건설경기 회복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토교통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해제를 공식 건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해운대구, 남구, 수영구, 연제구, 동래구 등 5개 구가 2016년 ‘11·3 대책’을 통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이후 정부는 2017년 6·19 대책을 통해 부산진구와 기장군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부산에서는 이들 7개 구가 규제 지역으로 지정된 뒤 부동산 경기가 최악의 상태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적지 않다. 실제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지난 2년 간(2016년 12월 대비 2018년 11월) 해운대구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3.33% 하락했다. 이 기간 동안 지방 전체(-3.18%)보다 더 큰 폭의 하락을 보인 셈이다. 부산의 남구(-0.44%), 수영구(-0.46%), 연제구(-1.54%), 동래구(-0.94%) 등도 지난 2년 간 줄곧 하락세만 기록했다.

부산이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 요청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올 8월 부산시는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검토해달라고 공식 의견을 낸 바 있다. 하지만 국토부는 기장군만 조정대상지역에서 풀어줬고 이를 제외한 나머지 곳은 기존 규제를 유지했다. 현재 주택법 시행규칙은 지방자치단체에서 규제지역 해제를 요청하면서 국토부가 40일 이내에 주거정책심의위원회(주정심)를 열어 해제 여부를 검토하도록 규정한다. 이에 이르면 올 연말 부산의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가 결정 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