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2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8 부동산시장 겹규제 때문에..민간주택 공급 26% 미달

문정부 5년간 실적 감소세 지속
수요억제·분상제 여파 크게 위축

지난 5년간 민간 사업자의 주택 공급계획 대비 실적이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가 수요 억제 중심의 부동산정책을 펼치는 동안 공급이 되레 위축됐다는 의미다.

특히 분양가격관리제도가 민간의 공급 확대를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23일 헤럴드경제가 부동산R114 자료를 바탕으로 2017~2021년 5년간 민간주택 공급계획 대비 실적을 분석한 결과, 평균 26.0% 미달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에는 26만3999가구를 공급하며 건설사들이 전년 말 밝힌 계획(29만8331가구)을 90% 가까이 달성했으나 이듬해인 2018년 애초 계획 41만7786가구의 절반을 조금 넘는 23만5856가구를 공급하는 데 그쳤다. 2019년에도 공급목표 달성률은 65.6%로, 계획(38만6741가구) 대비 13만가구 이상 모자란 25만3533가구를 시장에 내놨다.

2020년에는 건설사들이 공급계획을 32만가구대로 축소하면서 90.9%의 비교적 높은 목표 달성률을 기록했으나 공급량 자체는 29만6384가구로 30만가구를 넘지 못했다. 전년도 집값 상승으로 주택시장 호조세 속에서 문을 연 2021년 건설사들은 38만2532가구를 공급할 계획이었으나 26만2750가구를 분양하며 전년 실적에도 미치지 못했다.

2017년부터 5년간 계획하고도 공급하지 못한 물량을 단순 계산해도 49만가구가 넘는다. 2년 이상 공급이 지연돼 중복으로 계산된 물량을 고려하더라도 1년치 공급량은 훌쩍 넘어서는 규모다.

업계는 정부의 정책 기조가 규제 완화에서 강화로 바뀌면서 공급계획 대비 실적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보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수요 억제를 중심으로 한 부동산정책과 주택 가격 관리를 위해 도입한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 분양가상한제 시행 등이 사실상 민간 공급을 위축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직전 5개년도 주택공급 성적표와 확연히 비교된다. 금융위기 이후인 2011~2013년에는 민간주택 공급 자체가 연간 19만가구 수준으로 적었으나 당시 계획과 비교해선 초과 공급을 달성했다.

2014년에는 계획(20만5327가구)보다 7만여가구 많은 27만2225가구가 공급됐고 2015년과 2016년에도 각각 141.0%, 119.0%의 높은 목표 달성률로 40만가구 안팎의 공급이 이뤄졌다.

전문가들은 특히 통상 주택 가격 상승시기에는 건설사들의 분양이 늘어나지만 2002년 이후 연간 기준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2020~2021년 공급량은 턱없이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윤석열 정부가 민간 주도의 주택 공급 확대를 강조해온 가운데 민간건설사 공급 촉진을 위한 규제 완화와 인센티브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홍춘욱 EAR리서치 대표는 “공급이 눈앞에 없는데 이를 늘리는 걸 보여주지 않고 심리를 잡을 수 있냐”면서 “2020년 8·13 대책이 추진력을 얻을 수 있도록 하되 민간부문에서도 주택 공급을 촉진할 수 있도록 분양가상한제 폐지나 재건축 안전진단 요건 완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김은희 기자

ehkim@heraldcorp.com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