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종합부동산세 개편안 "세금 피해라" 비아파트 거래 100건 중 13건 증여..역대 최대치

올해 1~8월 비아파트 증여 4만1,000건
지난해보다 8.8% 증가.. 2013년 이후 최대
지난달 28일 서울 시내 빌라촌. 뉴스1
지난달 28일 서울 시내 빌라촌. 뉴스1

올해 전국에서 거래된 비(非)아파트(다세대·연립·단독·다가구) 주택 100가구 중 13가구는 증여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늘어난 세금 부담에 매매보다 증여를 선택한 집주인들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6일 부동산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8월 비아파트 증여는 4만1,041건으로 집계됐다.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3년 이후 동기(1~8월) 대비 역대 최대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3만7,715건)과 비교하면 8.8% 증가했다.

증여 건수만 늘어난 것이 아니다. 전체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도 상승세다. 올해 매매와 교환, 분양권 전매 등을 포함한 전체 비아파트 거래(31만2,392건)에서 증여는 13.1%를 차지했다. 2013년만 해도 전체 주택 거래에서 증여 비중은 9.4%에 그쳤다. 하지만 2018년 증여 비중이 11.7%로 높아졌고, 2019년 13.2%를 기록한 데 이어 2020년(13.6%)과 올해도 13%를 웃돌고 있다.

비아파트 증여 현황. 그래픽=강준구 기자
비아파트 증여 현황. 그래픽=강준구 기자

특히 집값이 비싼 서울에서 증여가 활발하다. 올해 1~8월 서울 비아파트 증여는 8,041건으로, 2013년 이후 최대다. 지난해 같은 기간(7,329건)과 비교하면 9.7% 늘었다. 전체 거래 중 증여 비중도 11.2%로 집계됐다. 올해 8월까지 서울 아파트 증여가 1만355건으로, 전년(1만4,521건)보다 28.7%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비아파트 증여가 활발해진 건 정부의 양도세 및 종부세 강화 조치에 따라 집주인들이 보유나 매매 대신 증여가 세금을 줄이는 데 더 유리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2017년 '8·2 대책'을 통해 조정대상지역의 다주택자 양도세율을 높였고, 2018년에는 종부세까지 강화해 매수자와 매도자 모두 매매 거래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여기에 최근 재개발·재건축 사업 활성화로 향후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도 증여가 늘어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방 관계자는 "다주택자를 겨냥한 고강도 세금 인상 대책과 향후 집값 상승 기대감이 맞물리면서 아파트뿐 아니라 다세대·연립, 단독·다가구 증여 비중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