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종합부동산세 개편안 "稅폭탄 피하자" 빌라까지 증여 열풍

올 단독·다가구 거래 13% 차지

부동산 세금 부담으로 아파트에 이어 빌라·단독주택 등 비(非)아파트 영역까지 증여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6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말까지 누적으로 아파트가 아닌 다세대·연립(빌라), 단독·다가구의 전국 증여 건수는 4만1041건을 기록했다. 부동산원이 빌라와 단독·다가구 매매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3년 이래 최대치다. 매매·분양권 전매 등을 포함한 전체 비아파트 거래(31만2392건)의 13.1%를 차지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8.8% 늘었다.

서울의 비아파트 증여 비중은 전체 비아파트 거래의 11.2%를 차지했다. 서울은 2018년(9.1%), 2019년(10.0%), 2020년(10.9%)에 이어 올해도 비아파트 증여 비중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증여 건수(8041건)로만 봐도 2013년 이후 최대치다. 2015년만 해도 7.9%에 불과했다.

아파트 역시 최근 매매가 줄어들며 오히려 전체 거래에서 증여 비중은 계속 늘고 있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국 아파트 증여 건수는 총 5만8298건으로 해당 기간 전체 거래의 6.8%를 차지했다.

전문가들은 집주인들이 세금 부담을 줄이는 데 증여가 보유나 매매보다 유리하다고 판단하면서 증여가 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다방 관계자는 "다주택자를 겨냥한 고강도 세금 인상 대책과 향후 집값 상승 기대감이 맞물리면서 아파트뿐 아니라 다세대·연립, 단독·다가구 증여 비중도 커지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현재 부동산 가격 폭등을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보유세와 양도소득세를 낮춰 단기 매물이 나오게 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박준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