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2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3기 신도시 확정 LH, 남양주왕숙 토지보상 착수..내년 1월 대토보상

2023년부터 부지 조성 공사..2026년 12월 입주 목표
남양주왕숙 조감도(LH 제공)
남양주왕숙 조감도(LH 제공)
[서울경제]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토지·지장물 등 보상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30일에 남양주왕숙지구 소유자와 주민들에게 ‘손실보상협의 요청’ 문서를 발송하고, 이달 3일부터 토지·지장물 등 협의 보상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LH는 지난해 8월 토지 보상계획 공고 이후 주민단체 등과의 협의를 통해 지장물(약 8,500동)과 영업권(약 1,500건) 등에 대한 기본조사를 지난 7월 31일 완료했다.

LH는 앞으로 약 3개월간 토지 및 지장물 협의보상을 추진하고, 협의 기간 이후에는 수용재결 신청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1,000㎡ 이상의 토지를 협의로 양도한 소유자는 사업지구 내 협의양도인택지를 신청할 수 있다. 400㎡이상 토지를 협의로 양도할 경우에도 85㎡이하 분양주택 특별공급을 신청할 수 있다.

대토보상에 대해서는 토지 등 소유자의 의견 수렴을 통해 2022년 1월 중 대토보상 계획 공고 및 신청 접수 등을 추진한다.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맞춤형 지원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남양주 왕숙지구는 865만㎡(약 262만평) 규모로, 서울시계에서 3.5㎞ 떨어져 서울과의 접근성이 양호하다. 지구 내에는 약 70만㎡ 규모의 도시첨단 산업단지 조성이 계획돼 있다.

서울 도심, 잠실 및 강남 등으로 신속한 이동을 위해 광역급행철도(GTX)-B노선, 지하철 8?9호선 등 교통망도 구축될 예정이다.

남양주왕숙 지구에서는 약 5만4,000기구의 주택공급이 계획돼 있다. 12월에는 사전청약을 통해 약 2,300가구가 공급된다.

LH는 2023년부터 부지 조성공사를 시작해 2024년 본청약을 거쳐 2026년 12월 주민 최초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LH 관계자는 “투명하고 공정한 보상을 위해 주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것”이라며 “주택공급 확대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남양주왕숙지구 개발 사업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철 기자 sun@sedaily.com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