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9년 부동산 전망 [르포] 재건축 시동 거는 '목동'의 앞날은?

한동안 잠잠했던 서울 양천구 목동 재건축시장이 최근 다시 들썩이는 분위기다. 그동안 목동은 재건축안전진단 강화 등 정부의 각종 부동산시장 및 재건축 규제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어왔고 상대적으로 시장의 관심까지 적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꾸준히 현안에 집중하며 정부와 서울시에 목소리를 내 재건축 추진을 위한 기틀을 다졌다.

또 종 상향을 두고 서울시와 대립해온 신시가지 일부 단지에서는 서울시가 조건으로 제시한 민간임대 카드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알려져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아직은 주민들의 의견이 엇갈리지만 ‘서쪽의 강남’이라는 자부심이 대단한 목동의 재건축 추진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쏠린다.

목동7단지 사이로 보이는 초고층 주상복합단지인 트라팰리스. /사진=김창성 기자
목동7단지 사이로 보이는 초고층 주상복합단지인 트라팰리스. /사진=김창성 기자

◆“서쪽의 강남”… 자부심의 근거는?

“목동은 미래가치가 풍부한 서쪽의 강남입니다.” 주민 A씨
“목동이야말로 삼박자 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입지죠.” 주민 B씨
“애들 키우기 좋고 조용한 동네입니다.” 주민 C씨

목동 주민들의 자부심은 한결 같다. 목동이 서울 그 어느 동네와 비교해도 손색없을 만큼 현재 가치는 물론 미래가치도 풍부하다고 강조한다. 그들이 강조한 목동의 자부심은 어디에서 기인할까.

목동은 지하철 5호선 목동역과 오목교역을 중심으로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와 노후 아파트가 어우러졌다. 또 수십여개의 초·중·고등학교를 비롯해 대치동·중계동과 함께 서울의 3대 학원가인 목동 학원가가 있어 학부모들이 항상 눈독 들이는 곳이다. 또 현대백화점·행복한백화점·홈플러스 등 편의시설과 안양천 등이 인접해 주거여건이 쾌적하다는 평가다.

재건축안전진단 강화를 비판하는 현수막. /사진=김창성 기자
재건축안전진단 강화를 비판하는 현수막. /사진=김창성 기자

5호선라인과 직선거리로 약 2.5㎞ 떨어진 곳에는 9호선 등촌역·염창역·신목동역 등이 있고 서울 전역과 인접 도시 등을 오가는 수십여대의 시내외버스 노선과 마을버스가 목동 일대를 가로지르는 만큼 대중교통 여건도 탁월하다.

목동역 인근 D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목동은 흔히 말하는 삼박자인프라가 갖춰져 주민들의 자부심은 물론이고 미래가치도 밝을 수밖에 없다”며 “정부 규제에 전체 매매거래량이 줄었지만 문의는 꾸준하다”고 설명했다.

목동신시가지7단지 인근 E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되면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공존한다고 말한다. 그는 “목동은 정주여건이 탁월함에도 재건축 규제가 심해 단지별 사업 추진에 애를 먹고 있다”며 “최근 서울시에서 재건축 추진의 조건으로 주민들이 원하는 종 상향을 들어주는 대신 용적률의 20%를 공공지원 민간임대로 채우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주민들의 의견은 찬반으로 엇갈리는 분위기”라고 귀띔했다.

3종환원 관련 주민들의 확고한 의지가 엿보이는 현수막. /사진=김창성 기자
3종환원 관련 주민들의 확고한 의지가 엿보이는 현수막. /사진=김창성 기자

◆목동 재건축의 앞날은?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는 총 14개 단지로 구성됐다. 이 중 1~3단지는 2종 일반주거지, 4~14단지는 3종 일반주거지로 분류됐다. 현재 이들은 단지별 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를 꾸려 정밀안전진단을 진행하거나 사업설명회를 진행 중이다.

특히 조건 없는 종 상향을 주장하던 1~3단지 주민들이 서울시의 이번 절충안을 수용하면 지지부진하던 목동 신시가지 단지 전체 재건축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서울시가 내건 조건에 주민들의 의견은 찬반으로 엇갈린 분위기다. 2단지 주민 F씨는 “정부 규제로 시장의 앞날은 물론이거니와 사업 추진을 위한 적정 시점을 가늠하기도 쉽지 않은 게 최근의 분위기”라며 “서울시가 주민들이 원하는 조건 없는 종 상향이 아닌 민감임대를 내걸었지만 사업 추진이 더딘 만큼 주민들도 다시 한번 머리를 맞대고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목동3단지 재건축추진위원회 출범 환영 현수막. /사진=김창성 기자
목동3단지 재건축추진위원회 출범 환영 현수막. /사진=김창성 기자

반면 반대의 목소리도 있다. 3단지 주민 G씨는 “재건축안전진단강화에 좌절하는 등 주민들은 계속 양보만 해왔는데 이번에도 서울시의 요구대로 간다면 앞으로 진행될 사업에서도 주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사업이 추진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며 “주민들의 권리를 찾기 위해서라도 서울시가 조건 없는 종 상향을 수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3단지 주민들이 말하는 종 상향이란 2종에서 3종으로의 상향이다. 2종에서 3종으로 상향되면 용적률 기준이 150~250%에서 200~300%로 올라가 사업성이 뛴다.

목동은 대지 지분이 넓어 서울 내 몇 안 남은 유망 재건축 단지로 꼽히는 만큼 재건축만 확정되면 시장에 끼칠 여파가 상당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그동안 서울시와 주민들의 대립이 첨예해 접점을 찾지 못했다. 서울시의 제안을 주민들이 받아들일 경우 목동일대 재건축 계획은 새 국면에 접어들 전망이다.

1단지 주민 H씨는 “더이상 재건축이 지연되는 걸 원치 않는 데는 주민 대부분이 동의하는 분위기”라면서도 “다만 주민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앞으로 어떤 흐름으로 전개될지는 단정지을 수 없다”고 조심스러워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98호(2019년 6월25일~7월1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