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9년 부동산 전망 개발 호재 쏟아지는 인천·부천·김포, 알짜 분양 '줄줄이'

인천 구도심 개발·김포도시철도 등 개발 호재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개발 호재가 몰린 인천·부천·김포 등 수도권 서부지역에 알짜 분양 단지가 잇따를 예정이라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4년 8월~2019년 7월 기준) 수도권 서부 지역에 속한 부천, 김포, 인천의 아파트값은 각각 17.57%, 15.81%, 12.64% 상승했다. 이들 지역의 이전 5년간 매매가 변동률(부천 -6.44%·김포 -22.75%·인천 -10.42%)과 비교하면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과거 수도권 서부지역의 경우 상대적으로 서울 접근성이 높고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동부와 남부에 비해 저평가된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몇년 간 △송도·영종 등 신도시 건설 △인천 구도심 재개발 △김포한강시네폴리스 개발 △소사~원시선 복선전철 개통 △제2 경인선(인천~구로) 도입 등 연이은 개발 호재가 가시화 되면서 흥행 지역으로 거듭나고 있다.

인천에서는 수원에서 화성, 안산을 거쳐 인천을 연결하는 수인선 복선전철 건설사업(52.8㎞)이 올해 말 준공, 내년 하반기 개통될 예정이다. 도시개발사업도 한창이다. 특히 한동안 표류되었던 루원시티 도시개발사업이 최근 재개하면서 신흥주거지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시흥시는 안산·시흥에서 광명 여의도(43.6㎞)를 잇는 신안산선이 개통을 앞두고 있다. 향후 개통되면 안산 한양대역(신설)에서 여의도까지는 25분, 시흥시청역에서 여의도까지 22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된다. 신안산선은 향후 2단계로 여의도에서 서울역까지 추가 연장될 예정이다.

김포시에도 호재 바람이 불고 있다. 김포공항과 김포 양촌역을 잇는 김포도시철도 사업을 비롯, 1오랜 숙원 사업이었던 한강시네폴시스 개발 사업도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다.

수도권 서부 부동산 일대에 개발 호재가 쏟아지는 가운데 이들 지역에 분양 아파트가 잇따를 예정이라 수요자들의 눈길을 끈다. 디에스종합건설은 8월 인천광역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주상복합4블록 일원에 들어서는 ‘루원시티 대성베르힐Ⅱ 더 센트로’를 선보일 계획이다. 사업지는 지하 2층~지상 49층, 전용면적 84~170㎡ 아파트 1059가구와 전용면적 24~36㎡ 오피스텔 120실 등 총 1179가구와 상업시설로 이뤄진 초고층 랜드마크 복합단지다.

대림산업은 8월 경기 김포시 통진읍 마송리 일대에 들어서는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 18층, 7개 동, 전용면적 66~84㎡ 총 574가구 규모다.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두산건설·코오롱글로벌)은 8월 경기도 부천시 범박동 일대에 들어서는 ‘일루미스테이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29층, 37개 동 전용면적 39~84㎡ 총 3724가구 규모다.

김기덕 (kiduk@edaily.co.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