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9년 부동산 전망 서초 84㎡가 '20억'..비상 걸린 서울 전세시장, 계속 오름세

이사 비수기에도 4주 연속 오름폭↑..'재건축 이주 수요' 주요 원인
공급 부족에 임대차법 원인 매물 감소도..불안 요인 겹쳐 악화 전망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2021.5.1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2021.5.1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약 2년 동안 한 주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난이 가중되는 가운데 전세 시장에서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요인도 겹겹이 쌓이면서 세입자 시름은 깊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2019년 7월 첫째 주부터 102주 동안 연속으로 올랐다. 지난 14일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1% 오르면서 4주 연속으로 오름폭을 키웠다.

이사 비수기에도 전세 시장이 요동치는 주요 원인은 정비사업 이주 수요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전셋값이 0.56% 오른 서초구에서는 반포주공 1·2·4 주구(2120가구)를 비롯해 신반포 18·21차 등 하반기 지역 내 이주수요만 5000여 가구에 달한다. 서초구 이주 여파에 노량진6재정비촉진구역(725가구) 이주 이슈까지 겹친 동작구도 0.2% 상승했다.

수요가 크게 늘자 전셋값 신고가도 이어지고 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는 지난달 보증금 20억원에 전세 거래가 성사됐다. 2년 전보다 7억5000만원 늘어난 수준이다. 사당자이 전용 84㎡도 직전 신고가보다 3000만원 오른 6억5000만원에 계약서를 썼다.

전문가들은 오름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전셋값 상승을 부추길 수 있는 요인이 포진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현재 전세난은 매물 부족에 따른 수급불균형 때문"이라며 "신규 주택 공급이 단기에 이뤄질 순 없기 때문에 당장 전세난 해소는 어렵다"고 내다봤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서울 내 입주 예정인 아파트는 1만3023가구로 지난해 하반기에 비해 1만 가구가량 줄어든다. 지난 2018년 재건축 첫 단추인 안전진단 기준이 강화되면서 약 3년간 정비사업을 통한 공급 통로도 틀어막혔다. 정부와 시 모두 신규 주택 공급을 위해 정비사업에 힘을 쏟겠단 입장이지만 아직 정책 윤곽만 나왔을 뿐 구체화는 되지 않았다.

임대차보호법으로 기존 전셋집에 눌러앉는 세입자가 늘어나고 실거주 의무 강화로 시장에 신규 전세 매물이 나오지 않으면서 물량 부족도 심화하고 있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거래량 7691건으로 지난해 6월 1만2071건에 비해 절반 가까이 줄었다. 청약 대기 중인 전세 수요가 늘어나는 것도 전셋값 부담 요인이다.

전세 시장에서 갖가지 불안 요인이 겹치면서 전셋값 상승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고 있는 데다 가을에 본격적인 이사철에 돌입하면 전셋값이 상승 압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seunghee@news1.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