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9년 부동산 전망 한발 늦은 주택공급 대책에 준공 물량 작년보다 24% 뚝

전국 아파트 준공 29.2% 줄어
서울 착공실적도 37%나 급감
국토부 "인허가 물량은 늘어"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전경 [매경DB]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전경 [매경DB]
올해 상반기 전국의 주택 준공 물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아파트 준공 물량은 3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 부족이 숫자로 드러난 셈이다.

5일 국토교통부는 "올 상반기 전국 주택 준공(입주) 실적은 17만7906가구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4.3% 감소했으며 지난 5년간 평균과 비교해도 31.1% 줄었다"고 밝혔다. 수도권 준공 물량은 상반기 10만4431가구, 서울 준공 물량은 3만4587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4%, 18.3% 줄었다. 상반기 아파트 준공 물량은 전국 13만2173가구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9.2% 줄었고, 서울 아파트 준공 물량은 2만2300가구로 전년보다 26.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주택시장을 예측하려면 인허가·착공·준공 실적을 모두 봐야 하지만 단기적으로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건 착공 물량"이라며 "착공 물량이 크게 줄어든 만큼 단기적으론 시장 불안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주택시장의 선행지표인 인허가 물량이 늘고 있어 서서히 공급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올 상반기 전국의 주택 인허가 물량은 23만761가구로 작년 동기 18만8848가구 대비 22.2% 증가했고, 서울의 인허가 물량도 3만7194가구로 1년 전보다 44.1%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상반기 수도권과 서울의 아파트 인허가 물량은 각각 8만3331가구와 2만2427가구로 작년 동기 대비 17.4%, 87.0% 증가했다"며 "서울의 상반기 아파트 인허가 물량은 역대 최고인 2017년(2만3000가구), 2019년(2만2000가구)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착공실적도 증가세라고 했다. 실제 전국 기준 상반기 착공실적은 26만9289가구, 분양(승인)실적은 15만9673가구로 지난해보다 각각 23.5%, 23.2% 증가했다. 하지만 아파트 수요가 가장 많은 서울의 상반기 착공실적은 2만4213가구로 지난해보다 37.6% 줄었고, 분양실적도 5618가구에 그쳐 전년보다 41.9% 급감했다. 국토부는 "서울 착공실적이 다소 부진하지만 동일한 생활권인 수도권의 인허가·착공 물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공급은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국토부가 보여주고 싶은 숫자만 강조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난해 6월에는 2019년 6월 한 달간 수치와 비교하더니 올해는 상반기 전체를 비교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보기 좋은 통계 수치만 보여주려다 보니 기준이 오락가락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