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9년 부동산 전망 서울 아파트 거래 '꽁꽁'..대출 규제 한파 '또' 온다

26일 정부 가계부채 대책 발표
DSR 규제 조기 확대할 듯
부동산 거래 더 줄고, 가격 상승 둔화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위축된 서울 아파트 거래 시장이 오늘(26일) 발표하는 정부의 대출 규제로 더욱 얼어붙을 전망이다. 정부는 이날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조기에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에 주택가격 상승률 역시 당분간 둔화가 예상된다.

26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9월 아파트 거래량은 2691건을 기록했다. 아직 9월 계약분의 신고기한(30일)이 남아있지만 현재 추세를 볼 때 이달 거래량은 3000건 내외가 될 전망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앞서 8월에는 4186건, 2019년과 2020년 9월에는 각각 7032건, 3775건의 거래량을 보인 바 있다.

또한 10월 거래량은 25일까지 643건에 불과해 올해 가장 적은 거래량을 기록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아파트 거래량 감소는 양도소득세 부담에 따른 매물잠긴 현상, 치솟은 집값에 대한 부담감, 정부의 대출규제 및 금리 인상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영향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시장 상황에 대해 “장기상승에 따른 부담에다 대출규제에 금리까지 올라 집을 사려는 수요가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다만 “전세난이 여전하고 매물이 많지 않아 하락보다는 소강국면 진행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시장이 이미 위축된 상황에서 추가 대출 규제로 거래량은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추가 대출 규제는 DSR규제를 조기 시행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DSR은 차주가 1년 동안 갚아야 할 모든 대출 원리금을 연 소득으로 나눈 수치다. 정부는 2023년까지 DSR규제를 3단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었으나 가게부채 관리를 위해 도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추가 대출 규제로 주택 거래량이 줄어들 것”이라며 “주택을 매수하려는 사람은 필요한 자금까지 대출이 나오지 않고, 매도하는 사람도 이사할 집 전세나 매매자금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거래가 줄어들 경우 주택 가격 상승폭 역시 둔화될 전망이다. 윤 연구원은 최대 0.00%대 까지 상승폭이 둔화 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일각에서는 거래량이 줄어든 상황에서 급매물이 나올 경우 가격 하락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출 규제와 같은 수요억제 정책을 통해 주택 가격을 장기간 억누르기 어렵다는 견해를 보인다. 윤 연구원은 “대출 규제 등을 통해 집값을 장기적으로 잡기는 어렵다”며 “대출이 막혔던 15억원 초과 아파트들이 최근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대선 이슈 등이 있어 억눌렀던 집값이 뛰어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chokw@kukinews.com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