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분양가 상한제 분양가상한제 아랑곳 '뜨거운 청약시장'


분양가상한제 발표 직전인 지난주 청약시장은 의외로 여전히 뜨거웠다.

여름 비수기에 추가 대책이 예고되며 분양물량은 줄어들었지만 서울의 새 아파트 희소성이 부각되고 지방에서도 수요층이 탄탄한 지역을 중심으로 청약일정이 진행되다 보니 준수한 경쟁률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가 부동산114에 의뢰해 14일 집계한 청약 현황에 따르면 청약접수를 받은 단지는 총 6곳으로 집계됐다.

강남 재건축 시장의 분양가상한제 이슈에도 불구하고 서울, 대구, 광주 등 인기지역의 청약경쟁률은 수십대 1을 상회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재건축 중단 위기감으로 기존 신규주택이 강세를 보이는 것과 연동해 강서구에 공급하는 브랜드 단지 88가구 일반분양에 3856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두산중공업이 서울 강서구 등촌동656-35번지 일원에 짓는 등촌두산위브는 44대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마곡지구와 가까운데다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새 아파트의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청약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이 단지는 지상20층 5개동 전용31~150㎡ 217가구 규모로 근린생활시설과 업무시설이 함께 들어선다.

GS건설이 대구 동구 신천동193-1번지 일원에 짓는 신천센트럴자이도 평균 33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상29층 8개동 전용84㎡553가구 규모로, 이 중 365가구가 일반 분양됐다.

광주에서도 보광종합건설이 광주 서구 화정동179-1번지 일원에 짓는 화정골드클래스는 일반공급 202가구에 1순위에서만 2632명이 몰리면서 전 주택형이 1순위 마감됐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