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12∙16 부동산 대책 노원·강서·구로 아파트값 '주춤'..서울 9월 거래 중 35%가 꺾여

8월말 이후 가격 상승률 둔화
중저가지역 위주로 축소폭 커
강남 등선 여전히 신고가 행진

금리 인상, 대출 규제 등의 여파로 서울 내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한풀 꺾이고 있다. 하지만 ‘대출 조이기’의 영향을 덜 받는 고가 지역에서는 여전히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는 등 혼조세가 나타나고 있다.

14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0월 둘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11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전주 대비 0.17%를 기록했다. 전주(0.19%) 대비 상승폭이 0.02%포인트 축소됐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 8월 넷째주(0.22%) 이후 △8월 다섯째주~9월 둘째주 각각 0.21% △9월 셋째주 0.20% △9월 넷째주~10월 첫째주 각각 0.19% 등 감소하는 추세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한도 축소와 그간 상승에 따른 피로감 등으로 매수세가 줄어들면서 전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 25개 자치구별로는 강서구와 노원구를 비롯해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등 중저가 아파트가 모여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률 축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강서구(0.24%→0.19%)와 관악구(0.18%→0.13%) 등은 전주 대비 상승률이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이 외에 △노원구 0.26%→0.22% △구로구 0.21%→0.17% △금천구 0.19%→0.15% 등도 상승세가 둔화했다.

대부분 상대적으로 높은 담보인정비율(LTV)이 적용되는 중저가 단지가 모여 있어 그동안 신혼부부와 무주택자 등의 ‘내집 마련’ 수요가 몰린 지역들이다. 기준금리가 오르고 금융권에서 대출을 조이자 중저가 아파트 매수세가 주춤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실거래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9월 1~26일 신고 기준)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중 직전 거래가 대비 낮은 가격에 거래된 아파트 비중은 35.1%를 기록했다. 비중이 전월(20.8%) 대비 큰 폭으로 높아져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강남권 등 초고가 아파트 시장에선 신고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5억원 초과 아파트는 2019년 발표된 ‘12·16 대책’으로 인해 이미 주택담보대출이 전혀 나오지 않는다. 2년째 지속된 대출 규제에 적응한 ‘현금부자’나 ‘갈아타기’ 수요가 주요 매수층이기 때문에 최근 강화된 대출 규제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한 달 전과 비교해 서울에서 매물이 감소한 지역은 강남구(-2.9%)와 서초구(-2.3%) 두 곳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8차’ 전용 210㎡는 지난달 72억원에 손바뀜했는데, 7월 66억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두 달 만에 6억원 뛰었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도 최근 45억원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썼다.

고준석 동국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양도세 등으로 단기 공급이 막혀 있고 전세시장이 불안정해 매수 수요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며 “강남권은 원래 대출과 무관한 지역이었고, 중저가 지역도 가격 하락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