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4 공급대책 1987년 준공된 개포우성7차, 약 '1234가구'로 재건축 구역 지정

서울시는 지난 27일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개포우성7차아파트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 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는 지난 27일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개포우성7차아파트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 했다. /사진=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재건축사업 규제를 완화해 '빠른 공급'을 약속한 가운데 서울 강남구 일원동 개포우성7차 아파트가 정비구역으로 지정, 1000가구 이상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27일 제14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개포우성7차아파트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 했다고 28일 밝혔다.

강남구 일원동 615번지 개포우성7차는 현재 17개동 14층 802가구 규모다. 1987년 준공돼 강남구의 대표 재건축 단지로 꼽혔다. 지난해 정부의 8·4 부동산대책 이후 '공공재건축' 후보지로 거론돼 왔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민간 재건축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정비구역 결정을 통해 건폐율 50% 이하, 용적률 299.99% 이하, 최고높이 120m 이하(35층 이하) 규모로 공동주택 약 1234가구가 조성될 수 있다. 공공임대주택은 165가구가 들어선다. 공공임대주택 등 건축물 기부채납, 공원·녹지·도로 등 공공·기반시설의 확충을 통해 공공성을 확보하는 계획을 수립했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최종 건축계획은 건축위원회 심의 시 확정될 예정이다. 정비구역으로 지정되면 이후 추진위원회 승인을 받아야 하고 이어 조합설립 인가가 필요하다. 조합이 설립되면 건축심의를 통해 세부적인 건축계획이 수립된다.

서울시는 앞서 지난 8월에도 잠실 미성크로바, 방배 신동아 등 4개 사업장에 대한 건축계획안을 통과 시켜 3200가구 공급 계획을 확정 지었다. 오 시장은 서울시 심의나 인·허가 과정에 불필요한 절차를 줄여 공급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개포우성7차 정비계획은 지금까지 정체됐던 재건축사업을 빨리 진행하겠다는 의지"라며 "기존 802가구 대비 1.54배인 1234가구 이상으로 공급돼 앞으로 주택공급 확대 및 장기전세 등 임대주택 공급도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