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2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8·4 공급대책 서울시 "서울의료원 부지 3000가구 공급 불가..재검토할 것"

강남구 삼성동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위치도. <서울 강남구 제공>
강남구 삼성동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위치도. <서울 강남구 제공>

서울시가 강남구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3000가구를 공급하는 기존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류훈 행정2부시장은 20일 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3000가구 공급은 비현실적이고 도시관리 관점에서 불합리하다"며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애초 시가 발표했던 800가구 정도를 기준으로 시작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3000가구를 이른바 '반값아파트'(토지는 공공이 보유하고 건물만 분양하는 토지임대부 분양주택)로 공급한다는 얘기도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류 부시장은 "800가구를 반값아파트로 공급하는 방안도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시는 2018년 12월 서울의료원 주차장 부지에 공공주택 800가구를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했으나, 2020년 8월 정부와 시가 함께 발표한 '8·4 부동산 대책'에서 주택 공급 규모를 3000가구로 늘렸다. 류 부시장은 시 입장이 달라진 이유에 대해 "당시 권한대행 체제인 시로서는 (정부에) 끌려다닐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서울시 계획에 반발한 강남구는 대치동 코원에너지 부지 개발과 개포동 구룡마을 용적률 상향으로 공동주택 800가구를 공급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해왔다. 또 의료원 부지가 애초 국제교류복합지구로 계획된 지역인 만큼 마이스(MICE·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산업에 걸맞은 시설이 들어와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류 부시장은 강남구와 갈등에 대해 "2018년 800가구 공급 당시에는 이견이 없었는데 3000가구로 늘어나면서 갈등이 발생했다"며 "오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코원은 긴 사전 협상이 필요하고 구룡마을도 용적률을 높이기는 쉽지 않다고 본다"며 "긴 시간 검토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어디든 주택은 일정 부분 들어가게 된다"며 "잠실에 들어설 복합시설과 시너지를 고려해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