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한반도 대운하 권홍사 건협회장 "대운하 역할 분담하겠다"

권홍사 대한건설협회 신임 회장은 1일 "대운하 건설은 대형건설사뿐 아니라 중소기업도 함께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역할분담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권 회장은 이날 협회장으로 재선임된 후 가진 인터뷰를 통해 "한반도 대운하 사업은 물류, 관광산업의 획기적인 발전, 고용창출 및 국내경기 활성화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건설업계는 총 건설비용이 15~16조원에 달하는 사업인 만큼 그동안의 물량 부족에서 벗어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을수 있어 환영하고 있다"며 "건설비용의 2배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30만명에 달하는 고용창출로 실업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이에따라 현재 대운하는 건설사 '빅5'가 컨소시엄 구성을 합의했고 도급순위 6~10위권 5개사와 11~20위 건설사들도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건설사 도 보다 활발한 참여가 예상된다.이와함께 건설업계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처리해야될 사항으로 미분양에 대한 전매제한 해제를 꼽았다.권 회장은 "소유권 이전 등기 후 최장 10년까지 전매를 제한하는 주택전매제한 제도는 거주이전의 자유와 사유재산권 침해 등으로 위헌 소지가 크다"며 "전매제한 해제를 위해 인수위 등에도 적극 건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그는 "특히 미분양증가로 주택사업자의 연쇄부도와 주택대출금 상환이 어려워져 미국의 서브프라임 사태와 같은 금융위기가 현실로 나타날 수 있다"며 "전매제한 기간을 대폭 단축 최장 10년에서 5년으로 단축하고 미분양 주택에 대해서는 전매제한 규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외에도 권회장은 최저가 낙찰제와 관련 "새 정부는 하반기 현재 300억원 이상 공사에 적용하고 있는 최저가낙찰제를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워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저가낙찰제 폐지 및 확대 철회를 요청했다.그는 "300억원미만 공사는 지역 중소업체들의 일감이어서 이 영역까지 확대될 경우 지역 경제 위축과 양극화를 더욱 부추길 가능성이 높다"며 "따라서 국가경쟁력 제고와 지역중소건설업계를 보호 육성 차원에서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한편 건설협회는 이날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권 회장을 제2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이날 선거에서 권회장은 참석 대의원 117명 중 98표를 얻어 19표에 그친 이완선 회장을 누르고 당선됐다.이로써 권회장은 지난 2005년부터 3년간 23대 회장으로 활동해온 후 앞으로 3년간 건설협회장으로 연임하게 됐다.박종서 기자 jspark@<ⓒ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