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한반도 대운하 대운하 그랜드 컨소시엄 떴다 .. 건설 빅5+11~20위권 합류

새 정부의 핵심 사업인 한반도 대운하 프로젝트를 위해 시공능력 평가 순위가 11~20위권인 건설업체들이 '빅5' 업체로 구성된 현대건설 컨소시엄에 합류,'그랜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또 21위 이하 업체들은 별도의 협의체를 구성해 호남.충청운하 사업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

1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 주도로 경부운하 사업을 위한 독자 컨소시엄 구성을 모색해 왔던 11~20위권 업체들 가운데 일본계인 타이세이건설을 제외한 9개사가 빅5 업체들로 구성된 현대건설 컨소시엄에 참여키로 했다.이들 업체의 한 관계자는 "경부운하 사업의 규모가 워낙 큰 데다 '빅5'와 구상이 비슷해 함께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10위권 이하 건설업체들의 참여로 경부운하 사업을 보다 확실히 주도하게 됐다"며 "이달 말 사업성 검토 초안이 나오면 현황 조사를 거쳐 총 투자비를 결정해 사업제안서를 새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SK건설을 주간사로 별도의 컨소시엄을 구성한 6~10위권 업체들도 이르면 4월까지 사업성 검토를 거쳐 사업제안서를 내기로 했다.

이충우 SK건설 상무는 "빅5 업체들과는 별도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차별화된 사업제안서로 승부를 걸 것"이라고 말했다.

21위 이하 업체들도 대운하 사업 참여를 서두르고 있다.이들은 경부운하처럼 민자 사업으로 추진될 호남운하와 충청운하 사업을 목표로 독자적인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이 협의체에는 고려개발을 주간사로 풍림산업,두산중공업,벽산건설,태영건설,KCC건설,삼부토건,한라건설,극동건설,남양건설,남광토건 등 14개사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