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한반도 대운하 '경부대운하'효과..경기 여주군 땅값 큰 폭 상승

- 1월 여주군 0.68%..거래량도 증가세

- 남양주 0.72%, 충북 충주도 0.20% 상승세

[이데일리 윤진섭기자] 경부 대운하 통과지역으로 거론되는 경기 여주군의 땅값이 크게 올랐다.

27일 건설교통부의 1월 토지거래량 및 지가 동향에 따르면 여주군의 1월 지가상승률은 0.68%로 전국 지가상승률 0.36% 보다 높았다. 1월 토지 거래량도 1901건으로 작년 11월(1692건), 12월(1848건)에 이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 한강 지류에 위치한 경기도 남양주시도 0.72% 올라 비교적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또 충북 충주도 전월대비 0.7%포인트 상승한 0.20%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충북지역 지가 상승률은 0.13%보다 높은 수치다.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에 신도시 개발이 거론된 용인시 처인구도 땅을 사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1개월새 0.63% 상승했고, 현대차그룹 일괄제철소가 들어서는 충남 당진군도 0.67% 땅값이 뛰었다.

서울 용산구와 성동구 등 개발호재가 있는 지역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용산구는 미군기지 이전과 용산민족공원개발 기대감, 한남뉴타운 등으로 인해 1.17% 올랐으며 성동구는 뚝섬, 왕십리 뉴타운 등의 영향으로 1.01% 상승했다.

이밖에 인천남구(0.85%), 안양시 동안구(0.66%), 서울 성북구(0.61%), 인천 서구(0.61%) 등이 지가 상승이 높은 곳으로 파악됐다.

1월의 전국 평균 상승률은 0.36%로 작년 12월(0.40% 보다는 낮았으며 작년 동월(0.36%)과는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서울(0.53%), 인천(0.46%), 경기(0.40%)는 전국 평균보다 높은 반면 이외 지역은 평균을 밑돌아 수도권이 땅값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월에 신고된 토지거래량은 21만6479필지, 2억679만㎡로 작년 동월대비 필지수는 10.7%, 면적은 14.0% 감소했다.

◇ 지가 상승률 주요 상승지역

-1위 서울 용산구 1.17%

-2위 서울 성동구 1.01%

-3위 인천 남구 0.85%

-4위 경기 남양주시 0.72%

-5위 경기 여주군 0.68%

-6위 충남 당진군 0.67%

-7위 안양시 동안구 0.66%

-8위 용인시 처인구 0.63%

-9위 서울 성북구 0.61%

-10위 인천 서구 0.61%

<저작권자ⓒ이데일리 - 1등 경제정보 멀티미디어 http://www.edaily.co.kr>

<안방에서 만나는 가장 빠른 경제뉴스ㆍ돈이 되는 재테크정보 - 이데일리TV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