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강남권 집값 상승 2012년 주목해야 할 부동산 투자유망지역은 용산국제업무지구, 위례신도시, 세종시 등

올해 부동산시장은 공급물량 부족 등으로 지방은 크게 오른 데 비해 수도권은 작년에 이어 여전히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시장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정부는 최근 12.7부동산대책이라는 히든카드를 꺼내 들었다. 강남3구 투기과열지구 해제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등 파격적인 정책들이 나왔지만, 시장은 전혀 반응하지 않고 있어 투자자 마음은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다.

부동산 시장이 불황일 때가 오히려 기회가 될 수가 있다. 가격이 크게 떨어졌을 때 투자를 하면 향후 시장이 호황일 때 그만큼 시세차익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투자 전략도 예전만 같지 않다. 불황의 골이 깊어 부동산을 움직일 투자 수요가 사라진 지 오래기 때문이다.

부동산 시장이 한치 앞날을 내다보기 힘들 때에는 불황에도 쉽게 무너지지 않는 '초대물급 부동산'에 투자하는 것이다. 작은 개발호재가 아닌 초대물급 개발호재가 있는 곳은 수요 유입이 많고, 개발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는 시장 호황일 때 다른 지역 부동산에 비해 가격 상승률이 높고, 시장 불황일 때도 가격 하락폭이 덜하다.

31일 부동산 리서치 전문업체 리얼투데이는 2012년 주목해야 할 부동산 'Top 5'을 선별해 소개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용산국제업무지는 지난 10월 11일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개발사업 궤도에 올랐다. 내년 3월경에는 용산국제업무지구 스카이라인이 확정이 되고, 하반기 용산국제업무지구에서 8조원 규모의 공사를 발주할 예정이어서 내년 용산국제업무지구 주변 부동산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동부건설은 국제업무지구 기공식에 들어가 다시 이슈화되고 있는 용산구 한강로2가에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용산'을 분양 중이다. 단지가 대규모의 용산공원과 맞닿아 있어 기본적으로 조망권은 확보하는데다 특히 전용 156㎡와 171㎡는 365도 전체로 용산공원을 바라볼 수 있다. 전용 121~191㎡ 128가구로 구성된다. 동부건설은 또 용산구 동자동 동자4구역에는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서울' 주상복합아파트를 분양 중이다.

용산전면3구역에서는 삼성물산이 주상복합 아파트를 내년 6월쯤 공급한다. 전용면적 134∼177㎡ 194가구로 이 중 140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1호선, 중앙선, KTX가 지나는 용산역을 이용할 수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 용산역사 내 아이파크백화점, 이마트, CGV 용산, 전자상가 등의 편의시설 이용이 편리하다

▶위례신도시=2012년 분양시장에서 최대 이슈는 단연 '위례신도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위례신도시는 수도권에서 유일한 강남권 신도시로, 각종 인프라가 한꺼번에 들어서는 대규모 택지지구인 데다 사실상 마지막 남은 '반값 아파트'인 만큼 청약 경쟁률도 치열한 전망이다. 한편 지난 12월 6일 위례신도시 보금자리주택이 일반분양 1순위에서 최고 46 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이며 모두 마감됐다.

위례신도시에서 내년 하반기부터 중대형 민간 아파트가 5300여가구가 첫 분양된다. 위례신도시 중대형 민간 아파트는 힐스테이트와 래미안, 푸르지오 단지로 조성될 전망이다.

현대건설이 A2-12블록에서 627가구를, 삼성물산은 A2-5블록에서 410가구, 대우건설은 A1-7블록에서 565가구를 그리고 부영도 A2-10블록에 1385가구 대단지를 각각 하반기쯤 내놓을 계획이다.

▶용산~강남 신분당선 연장선 수혜지=지난 26일(월) 신분당선(용산~강남) 복선전철 사업에 대한 민간투자사업 심의위원회 심의가 완료됐다. 이에 따라 2018년부터 분당에서 용산까지 지하철로 26분이면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이동시간이 크게 단축이 되는 만큼 이 일대의 부동산 가격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동부건설은 용산구 동자동 동자4구역에는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서울' 주상복합아파트를 분양 중이다. 전용면적 기준 128~208㎡ 총 278가구로 구성된다. 남산과 인접해 있어 조망권을 확보한다. 지하철4호선 서울역과 연결이 되며 앞으로 GTX도 서울역과 연결될 예정이다. 용산역세권 개발과 용산 미군기지 국가공원 조성, 서울역 국제교류단지 개발 등의 호재도 풍부하다.

SK건설은 서울 역삼동에 개나리5차를 재건축한 '개나리SK뷰' 잔여분을 분양 중이다. 3개 동에 전용면적 84㎡, 127㎡ 등 총 240가구 규모다. 지하층에는 개별 가구를 위한 창고가 들어서며, 1층은 세대 구성없이 고급화한 전용로비로 설계해 품격을 높였다.

GS건설은 서초구 서초동에 '서초아트자이'를 분양 중이다. 전용 144~267㎡ 164가구로 구성되어 있다. 2호선 서초역과 3호선 남부터미널역이 가까이 있어 교통이 편리하며 인근에 서울고와 상문고 등 우수한 학군을 자랑하고 있는 단지이기도 하다.

▶세종시=세종시는 수도권 분양시장이 위축된 것과 달리 탄탄한 개발호재와 풍부한 배후수요로 올해 선보인 단지마다 수십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분양시장을 이끌었다. 특히 내년 9월 국무총리실 입주를 시작으로 중앙행정부처 입주가 본격화 되는 세종시에는 내년에도 분양이 봇물을 이룰 전망이다.

세종시 < 전경 > 에서는 현대엠코가 1-3생활권 M6블록에서 1940가구를, 한신공영은 1-3생활권 M8블록에서 전용 67~120㎡ 955가구를 내년 2월 분양한다.

중흥건설은 세종시 '중흥 S클래스' 3206가구를 내년 2월 분양 예정이다. 세종시 중흥 S클래스는 1-3생활권 M3블록 866가구(일반분양), 1-3생활권 M4블록 1375가구(일반분양), 1-4생활권 M2블록 965가구(임대)로 구성됐다. 총 3206가구가 내년 2월 일시에 분양될 예정이다. 1-3생활권 M-3블록은 교육여건이 우수하다. 1-3생활권 M-4블록은 단지가 원수산과 붙어 있어 환경이 쾌적하다. 행정복합지구 등 정부 기관과 상업지구가 인근에 위치했다. 1-4생활권 M-2블록 중흥 S-클래스는 세종시 최초 임대 아파트다. 생활권내 초ㆍ중ㆍ고교가 위치했고 인근에 특목고도 들어설 예정이다.

세종시에서는 하반기에도 유승종합건설과 호반건설 등이 추가 공급에 나설 예정이다.

▶지방혁신도시=2011년 분양시장의 키워드를 꼽는다면 '지방'이라 할 수 있다. 부산에서부터 시작된 열풍은 세종시와 혁신도시 등 기타 다른 지방으로 확대됐고, 청약 경쟁률도 높은 두 자리수를 지켰다. 2012년 분양시장은 지방 혁신도시로 키워드가 맞춰질 전망이다. 지방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내년부터 혁신도시에 총 16조 8000억원을 투입해 부지 조성과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등 이전작업을 본격화되기 때문이다.

울산 우정혁신도시에서는 동원개발의 동원로얄듀크2차 분양이 예정돼 있다. 총 652가구로 중소형으로만 구성된 점이 특징이다. 성황리에 분양을 마쳤던 동원로얄듀크1차에 이은 두 번째 분양물량으로 1,2단지 합쳐서 1000가구 이상의 대형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 대연혁신도시에서는 부산도시공사가 2304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시공하며 이전 공공기관 종사자에게 우선 분양한 후 남은 물량이 일반분양 된다.

< 강주남 기자 @nk3507 > namkang@heraldm.com

[오늘의 인기기사]

◆ 섹시한 '가면女' 노숙자에게 선행 베풀어 '화제'

◆ 대만 배우 딩궈린 나체 사진 공개 "자신감" vs "노출증?"

◆ '생간' 먹는 아이유에 '저급방송' 발언한 채식연합…논란 '활활'

◆'벤츠광' 김정일의 운구차는 아버지가 탔던 '그 차'…왜?

◆ '꼬꼬면' 이경규 돈방석 앉는다…얼마 버나?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