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지하철 9호선 개통 역세권 집값 '불패'.. 분당선 3.3㎡당 3293만원 '최고'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1. 도봉구 창동 e편한세상에 살고 있는 소진우씨(45)는 집에 대한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 집에서 나와 을지로 3가역 근처에 위치한 회사까지 20분이면 닿는다. 1호선과 4호선 더블 역세권이기에 늘 수요가 있어 집값도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 수락산, 불암산 등 조망권이 좋다는 점도 그가 이사하지 않는 이유다.

#2. 마포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는 이창식(31)씨는 고민에 빠졌다. 갈수록 집 주변이 복잡해지고 매연과 소음에 시달려 더 좋은 곳을 찾아 가야겠다는 생각에 밤잠을 설치고 있다. 이제 공덕역 경의선까지 생겼으니 더욱 복잡해지겠다는 생각이다. 다만 그를 붙잡는 건 교통 호재가 생길수록 집값이 오를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역세권아파트가 인기다. 장기 경기침체에도 굳건한 모습이다. 서울 도로 교통이 연일 지정체를 반복하면서 역세권아파트에 대한 선호도는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더블 역세권의 경우 실수요자들이 몰려 주변 지역에 비해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5일 현재 서울시내 지하철역 인근 아파트값은 3.3㎡당 1681만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버스로 이동해 지하철역에 닿을 수 있는 아파트의 가격은 3.3㎡당 944만원으로 역세권의 절반 수준으로 조사됐다.

특히 강남 3구의 경우 역세권 아파트의 가격이 높았다. 강남구의 경우 3.3㎡당 2929만원으로 비역세권 아파트의 3.3㎡당 가격인 1416만원보다 1513만원 가량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서초구도 역세권은 3.3㎡당 2616만원으로 비역세권보다 1483만원 가량 가격이 높았으며 송파구는 2116만원으로 752만원 가량 가격 차이를 나타냈다.

각 노선별 3.3㎡당 평균 아파트 가격은 강남3구를 끼고 있을수록 비쌌다. 특히 분당선의 경우 노선별 구분 중 가장 가격이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1호선은 3.3㎡당 1221만원으며 ▲2호선 1787만원 ▲3호선 2377만원 ▲4호선 1490만원 ▲5호선 1612만원 ▲6호선 1274만원 ▲7호선 1593만원 ▲8호선 1868만원 ▲9호선 21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어 경춘선 1027만원, 분당선 3292만원, 신분당선 2080만원, 인천공항철도 1462만원으로 집계됐다.

노선이 겹칠수록 집값도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 노선의 평균 집값은 3.3㎡당 1556만원이었으며 더블 역세권은 1828만원, 트리플 역세권은 2213만원으로 집값의 차이가 커졌다.

김규정 부동산114 본부장은 "역세권아파트는 서울 강남 등 시내에 위치하지 않아도 비역세권아파트보다 가격 수준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며 "실수요자들이 많이 찾는 만큼 가격 하락폭도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모바일]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만나는 실시간 모바일 뉴스

[루머 & 진실] 증권시장에서 떠도는 루머를 파헤쳐드립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아시아경제 BEST 클릭]

"돈 잘 버는 '장윤정' 사업하더니 1년만에…""신촌 살인사건 '홍모양' 알고보니 과거에…""김태희처럼 되려고 성형한 '에이미' 결국…"인삼 다당체 진산 항암면역 증강작용 탁월! 암극복!!아침밥 안먹었을 뿐인데 그녀의 뱃속이…'충격'"없어 못팔던 '꼬꼬면' 어쩌다 이런 일이…""뜸했던 '타블로 학력위조' 결정적 증거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