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전국의 땅값이 11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남 창원지역과 경기 하남시가 땅값 상승을 이끌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9월 전국 땅값은 전월 대비 0.09% 오르며 지난해 11월 이후 11개월 연속 상승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전국 땅값은 지난해 8월(-0.01%) 하락세로 돌아서 같은 해 9월(-0.04%)과 10월(-0.03%)까지 3개월 연속 하락한 뒤 11월(0.03%)에 상승 반전했으며 이 후 월간 변동률이 0.09∼0.11%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전국 251개 시·군·구 중 249개 지역에서 오른 가운데 경기지역은 0.13%로 전국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서울과 인천은 전월 대비 각각 0.05% 올랐고 지방은 0.05∼0.22% 상승했다.

창원시 의창구와 성산구는 창원 자율통합시 출범과 KTX 2단계 개통 등에 따른 주택수요 증가로 전월에 비해 각각 0.57%, 0.51% 오르며 상승률 1·2위를 기록했다. 미사지구 보금자리주택개발과 감북동의 제4차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현안사업2지구 복합쇼핑센터 개발 등 각종 개발호재가 겹쳐 있는 하남시는 0.46% 올라 그 뒤를 이었고 강원 평창군은 동계올림픽 유치와 복선전철 등 인프라 구축 등 개발 기대감으로 0.41% 상승했다.

이에 비해 인천 남구와 전북 익산시는 지난 9월 땅값이 각각 0.1% 빠져 대조를 보였다.

지난 9월 전국 토지거래량은 18만860필지,1억4671만㎡로 전달에 비해 필지 수로 7.7%,면적 기준으로는 15.1%가 각각 줄었고 전년 동월에 비해서는 필지수 기준 24.6%, 면적 기준 16.6% 늘었다. 이는 최근 5년간 동월 평균 거래량(18만8000필지)에 비해서도 3.6%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로 상업지역이 41.3%, 개발제한구역 31.2%, 주거지역은 25.9% 각각 늘었다.

/jjack3@fnnews.com조창원기자

■ 오늘의 핫뉴스

▶ 문재인, "안철수 우리와 함께 할 것"

▶ 김대리도 탄다! 국내에서 가장 저렴한 수입차 TOP5

▶ 하지원 돌발 발언, "내 매력은 가슴 속(?)" 폭소만발

▶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트위터 계정 도용당했다"

▶ BMW 미니쿠페 경찰차 등장..네티즌 '맹비난'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First-Class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 구독신청하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