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수도권 전세값 상승 도시형생활주택, 전셋값 안 오른 지역에서 더 많이 공급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전세난 해결사'인 도시형생활주택이 전셋값 상승이 낮은 지역에서 더 많이 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2009년7월부터 지난 6월까지 서울시내 공급된 도시형생활주택은 1만6852가구로 집계됐다. 도시형생활주택은 2009년 출시 후 각종 규제에 엮어 1688가구 정도가 공급됐다. 이어 지난해 각종 규제가 완화되면서 공급에 봇물이 터졌다.

서울시 중 가장 많은 도시형생활주택이 공급된 곳은 영등포구였다. 영등포구는 서울시 전체 도시형생활주택 중 8.3%인 1398가구가 1~2인 가구를 위해 공급됐다. 이어 구로구 1219가구, 강동구 1171가구, 강서구 1084가구, 마포구 1080가구, 동대문구 961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도시형생활주택이 보급되기 시작한 이후 전세값 상승률은 서초구가 30.68%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진구 30.50%, 송파구 30.47% 등으로 평균적으로 약 30%가 넘는 수준의 전셋값 폭등세를 나타냈다. 이어 강남구가 29.20%로 나타났으며 강서구가 28.21%로 조사됐다. 서울시 전체적으로는 약 24.9%가 치솟았다.

서초구의 도시형생활주택 공급량은 총 477가구이며 광진구는 298가구다. 그나마 송파구(918가구), 강남구(857가구)에서 다소 지어지고 있다. 하지만 전세난이 심각한 지역과 도시형생활주택이 공급되는 지역 간의 괴리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100가구 이상 대단지 도시형생활주택 공급지도 동대문구, 중구, 영등포구, 강북구, 관악구 등으로 전세난이 심각한 지역과는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가 올 가을 도시형생활주택을 전국적으로 약 2만가구가 공급돼 전세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예상한 것과는 다른 결과다.

특히 전세 수요의 경우 매매 수요보다 움직이기 쉽다는 장점에서 학군, 직장 등 본인의 생활 편의에 가까운 지역에 몰리는 현상이 크다.

또한 인허가를 받아 건설 중인 서울시내 도시형생활주택의 대부분이 원룸형(86.2%)이라는 점도 전세난 해소에는 악재다. 2인 이상 가구의 경우 아파트 전세에서 나와, 도시형생활주택으로 간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논리다.

함영진 부동산써브 팀장은 "도시형생활주택에 대한 규제가 많이 풀려 공급량이 증대됐지만 땅값, 건설단가 등을 고려할때 전세난이 발생하는 지역내 공급량 확대는 힘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를 키우는 가구나 직장인 부부가 아파트 전세에서 나와 도시형생활주택으로 들어가 산다는 건 사실상 힘든 일"이라며 "전세난에 구원투수가 될지는 올 가을 전세시장을 주목해 봐야할 문제"라고 답했다.

[모바일] 언제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내 손안의 아시아경제

[골드메이커] 전국민이 부자가 되는 그날까지 재테크도 스마트하게!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아시아경제 BEST 클릭]

"곧 뜬다던 '놀라운 가격' 현대차 드디어…""등산복 72만원 주고 산 당신 '바보' 된거야"이경규 '꼬꼬면' 한달 만에 번 돈이 무려…"대구엔 '미녀' 많은 줄 알았는데 이럴수가""신라면 블랙 어쩐지 비싸다 싶더니 결국…"김연아 30억 상가 '대박'…이제 빚좀 갚나"北 까불지마" K-9 엄청난 힘 비결 알아보니외국항공사 女승무원 '알몸신검' 논란 "충격"'딩동' 소리에 문을 열어보니 웬 여자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