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08.23 전세대책 '대책발표' 나온 전세시장, 이번주 시세는?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정부가 8.18 전월세시장 안정화 방안을 내놓은 가운데 이번 주 전셋값은 여전한 상승세를 보였다. 수도권 대다수 지역에서 전세 물건이 부족하다고 아우성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가 12일부터 18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값을 조사한 결과 주간 전세가변동률은 0.10%를 기록했다.

서울 전세가변동률은 0.12%를 기록하며 강세를 이어갔다. 송파구가 0.34%로 가장 많이 올랐고 구로구(0.22%), 양천구(0.18%), 성북구(0.17%), 관악구·서대문구·서초구(0.13%), 강남구·노원구(0.12%), 동작구(0.11%) 등 총 25개 자치구 중 22개 자치구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3곳인 중랑구·은평구·강북구는 보합을 기록했다.

송파구는 대부분 지역에서 전세가가 올랐다. 잠실동 잠실리센츠, 트리지움 등 대단지 새 아파트에서도 전세물건이 부족해 시세보다 1000만~2000만원 정도 올랐다. 외곽에 위치한 장지동 일대 파인타운단지 역시 교통, 편의시설이 좋아 세입자 문의가 꾸준한 모습이다. 게다가 계속되는 전세난으로 중소형 아파트에 이어 대형 아파트까지 전세가가 치솟고 있다. 잠실동 트리지움 109㎡B가 1000만원 오른 4억8000만~5억1000만원, 장지동 파인타운10단지 82㎡A가 1000만원 상승한 2억8000만~3억원이다.

구로구는 개봉동 일대 전세가가 연일 상승세다. 서울에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세시세 때문에 외부수요가 꾸준하다. 단지를 불문하고 나오는 물량이 거의 없어 집주인이 부르는 가격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개봉동 현대 82㎡가 1500만원 상승한 1억9000만~2억2000만원, 두산 105㎡가 500만원 오른 1억8000만~2억원이다.

양천구는 목동, 신정동 일대 전세가가 상승세다. 전세가 상승세로 인해 재계약하는 사례가 워낙 많아 전세물건이 잘 나오지 않고 있다. 학군 수요는 거의 마무리됐지만 학원가 등이 잘 갖춰져 있어 취학 자녀를 둔 부모들 문의가 꾸준한 편이다. 목동 성원1차 102㎡가 500만원 오른 3억7000만~4억원, 신정동 신시가지10단지 89㎡A가 500만원 오른 2억3000만~2억8000만원이다.

신도시와 경기는 각각 0.09% 인천은 0.06%의 전세가변동률을 기록했다. 산본신도시가 0.28%로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광명시(0.22%), 인천 부평구·부천시(0.19%), 용인시(0.18%), 시흥시·남양주시·중동신도시(0.16%), 오산시(0.14%), 군포시(0.11%) 등이 0.10% 이상의 비교적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반면 인천 계양구는 -0.01% 하락했다.

산본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미리 전세물건을 확보하려는 세입자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인근 대규모 산업단지로 전세 수요가 풍부한 곳이나 서울 등 외부 수요도 늘면서 전세물건이 많이 귀해진 상태다. 산본동 주몽마을산본대림조합 79㎡가 1500만원 상승한 2억1000만~2억4000만원, 금정동 무궁화마을주공1단지 82㎡가 1250만원 상승한 1억6000만~1억7500만원이다.

광명시 철산동은 여전히 전세물건이 부족하다. 특히 1억원 이하의 저렴한 소형아파트는 신혼부부 및 직장인들 수요가 꾸준하지만 전세물건이 없어 대기수요가 늘고 있다. 철산동 주공10단지 42㎡가 500만원 오른 7500만~8000만원, 주공11단지 49㎡가 500만원 상승한 8500만~9000만원이다.

용인시는 죽전지구 및 동백지구 등 주거여건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가가 올랐다. 중대형 아파트까지도 전세물건이 부족한 상황으로 앞으로 전세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중동 성산마을신영지웰 125㎡가 1500만원 상승한 1억5000만~2억5000만원, 죽전동 도담마을9단지파크빌 145㎡가 1000만원 오른 2억3000만~2억4000만원이다.

반면 인천 계양구 일대는 세입자문의가 뜸해지며 빨리 계약을 마무리 짓고자 하는 집주인들이 전세가를 소폭 하향 조정했다. 용종동 초정마을동아 119㎡가 250만원 하락한 1억6500만~1억8000만원이다.

[모바일] 아시아경제 모바일 웹 개편! 외식상품권 이벤트 진행 중

[골드메이커] 전국민이 부자가 되는 그날까지 재테크도 스마트하게!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아시아경제 BEST 클릭]

"도망간 한예슬 때문에…" 수백억 날린 그들'산사태' 우면산 사진 공개…"충격 그 자체""'하차 논란' 강호동 몸값 이 정도일 줄이야""회식때 맨날 가는데…" 노래방의 슬픈 진실"진짜 당신이 아줌마?" 20대 안부러운 그녀의 비밀"4000원짜리 커피 팔면서 이건 좀 심하잖아"'첫 항해' 中 항공모함 '바랴그' 성능 '경악'"돈 잘 벌고 강남 살면 뭐해? '대머리' 인걸""동료보다 일찍 출근하는 그녀 이유가 설마…""연봉 4000만원도 안되는 남자와 결혼이 웬 말?"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