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08.23 전세대책 '헛발질' 대학생 전세 대책..대학가 '전세 한파'

[머니투데이 최보윤MTN기자] < 앵커멘트 >

1~2월 본격적인 대학가 이사철까지는 꽤 시간이 남아 있지만 전세난이 심각한 올해는 미리 대비하려는 움직임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증금은 치솟고, 정부대책은 별반 소용이 없어 학생과 학부모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보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의 한 대학가 주변 원룸촌입니다.

아직 거래는 뜸한 편이지만 방학을 앞두고 미리 이사 준비에 나서는 학생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해마다 보증금이 오르는데다, 조만간 신입생들까지 몰려오면 말그대로 '방 구하기 전쟁'을 치뤄야 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형준 / 대학생

"일단 보증금 마련하는데 어려움이 많고요. 또 막상 방을 구해서 방에 들어갔는데 전기가 안 들어온다거나 방음이 안된다거나..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으니까 일찍 방을 구해야 한다."

학부모들의 마음도 무겁습니다.

최근 수도권 전세난의 여파로 대학가 원룸 시세도 덩달아 뛰어올라 안전성이 담보되는 신축 건물은 보증금이 8,000만 원을 호가하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인터뷰] 최미숙 / 학부모모임 상임대표

"학교 근처는 대부분 원룸이나 오피스텔로 바뀌어 가고, 너무 비싸단 말이에요. 또 희안하게 가격이 거의 비슷하거나 담합이 돼 가지고.. 학부모들한테 굉장한 부담을.."

정부가 대학생을 위해 내놓은 전세임대주택 정책도 별 도움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 9월, 저소득층 대학생을 대상으로 최고 7,000만 원까지 보증금을 지원하는 대학생 전세임대주택 1,000호를 공급한다고 밝혔지만, 신청자는 492명에 불과했습니다.

서울의 공급 물량이 수요보다 적었던데다 홍보도 부족했던 탓입니다.

[인터뷰] 김형준 / 대학생

"그런 제도들이 있다해도 알려져야 학생들이 이용을 할텐데.. 있다해도 모르니까 이용을 하지 못하는 것 같고.."

그마저도 111명은 자격이 미달로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습니다.

기초생활 수급자나 한부모 가정의 대학생 등으로 제한 요건이 지나치게 까다롭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녹취] LH 관계자

"기초수급자하고 한부모가정의 대학생이 1순위고요. 그 학생들 중에서 현재 거주지가 부모들이 같은 도시 내에 거주하지 않는 학생.."

정부 정책이 헛발질만 하고 있는 사이 올 겨울에도 대학가에는 매서운 '전세 한파'가 예고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최보윤( bong0079@mtn.co.kr)입니다.

[나도 부자가 될 수 있을까? 긴급 추천 스마트정보!]

[관련 키워드] 정부| 대학생| 전세| 대책| 헛발질

급등이 임박한 종목 '오늘의 추천주'

상위 0.1% 주식 투자기법! 오늘은 바로 이 종목이다!

오늘의 증권정보 '상승포착! 특징주!'

머니투데이 최보윤MTN기자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