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세종시 수정안 내년 세종시 이주 공무원 3명중 2명이 아파트 분양 못받아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내년 세종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의 이전 공무원 4518명 중 1380명만이 세종시 관내 아파트를 분양 받거나 당첨된 것으로 나타났다. 1380명 중 첫마을 1,2단계 아파트 청약 당첨자는 828명, 대우 푸르지오 당첨자는 552명이었다.

권선택 자유선진당 의원은 행복도시건설청이 제출한 '2012년 이전공무원 분양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전 시점이 내년인 점을 감안하면 이주 공무원의 약 70%이상은 전월세를 구해야 하거나 서울에서 출퇴근해야하는 상황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기획재정부가 이전대상 공무원 927명 중 311명(33.5%)이 아파트 분양을 확보해 가장 높은 주택확보율을 보였다. 농림수산식품부는 729명 중 243명(33.3%), 국토해양부는 1487명 중 461명(31%), 환경부는 482명 중 143명(29.7%), 공정거래위원회는 372명 중 93명(25%)이었다. 국무총리실 직원은 521명 중 129명(24.8%)으로 가장 낮은 확보율을 보였다.

권 의원은 "대우 푸르지오의 입주시점이 2013년인 점을 감안하면 푸르지오 당첨자 552명 역시 짧은 기간이나마 주거 해소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세종시 수정안 논란을 겪으면서 민간건설업체들이 주택 건설사업을 포기하거나 지연돼 주택수급의 차질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대처가 지극히 미온적이었다"며 "이주 공무원들의 생활 현실을 고려한 주거안정 대책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바일] 언제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내 손안의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30년 주식고수 부자아빠의 투자기법 전수 AsiaeTV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아시아경제 BEST 클릭]

"강호동 샀다는 그 동네 땅값 이번에 또…""석해균 선장 총 맞고도 살아나더니 결국…"'꼬꼬면' 이경규 말 제대로 안듣더니 결국…"박원순 시장 '에쿠스' 말고 선택한 차가…""단 4만원짜리 '키스방' 그곳에서는 지금…""올해만 '80억' 번 이승기 용돈 물어보니…""강호동은 은퇴하고 집에 있는데 자꾸 왜…"'꼬꼬면' 대박 낸 이경규 설마 이렇게까지…"이명박 대통령이 나경원 진 뒤 한 그 말"'꼬꼬면' 진짜 없어 못판다는데 신라면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