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세종시 수정안 LH - 대형건설사 세종시 땅 해약하기로

세종시에 아파트를 짓는 문제로 1년 넘게 계속돼 온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삼성물산ㆍ대림산업 등 대형 건설사 간 줄다리기가 결국 '계약 해지'로 결론이 났다.

다만 현대건설에 대해서는 2주간 유예기간을 둔 후 계약해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LH 세종시사업본부는 더 이상 사업을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하고 4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롯데건설, 두산건설, 쌍용건설, 금호산업, 효성건설, 풍성주택 등도 LH로부터 세종시에 아파트 용지를 사기로 했다가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해 계약을 해지했다.

LH는 세종시에 아파트 용지를 분양받았다가 포기한 건설사들에 대해 서는 용지 재분양에 참여할 수 없도록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김성종 LH 세종시사업본부장은 "대우ㆍ극동ㆍ포스코건설 등 이미 용지를 분양받은 다른 업체들이 아파트 청약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고, 인근 대전 노은지구ㆍ도안신도시 등에서도 분양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어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며 "대형 건설사와 계약을 해지한 후 원하는 다른 건설사에 용지를 매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07년 세종시에서 아파트 용지를 분양받은 대형 건설사들은 1~2차 중도금만 낸 후 분양대금을 연체해오다 올해 들어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극동건설이 아파트를 짓겠다고 나섰고 일부는 계약을 해지했다. 하지만 LH는 현대건설, 삼성물산, 대림산업 등 3개 대형 건설사에 대해서는 계약대로 아파트를 지으라며 수용하지 않았다. 이들 3사가 공급하기로 했던 아파트는 총 4097가구다.

계약 해지를 요청해온 대형 건설사는 세종시 건설계획이 원안과 수정안을 오락가락하는 바람에 택지 공급 당시와는 많이 달라져 사업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LH는 계약 해지된 아파트 용지를 10일 재공급할 계획이다.

[이은아 기자] [화보] 남규리, 엄청난 볼륨감 레드카펫 올킬

'동물농장' 스타강아지 '웅자'주인, 투자자 잘못만나 年20억에서 빈털터리로

北 1등 신랑감은? `열렬히 사랑해주는 男`

박원순 "시립대 반값등록금 선례 만들면 전국적 파급"

法, 김미화 친노좌파 표현 금지 "해당기사 삭제하고 800만원 지급하라"

남규리, `입은거야 안 입은거야?`

막대형 UFO 포착, 美 미식축구 생중계 중…`성당 위로 날아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