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세종시 수정안 [2012 빅이슈] 중앙부처 세종시 올해 이전 시작..주택·편의 시설 부족

【 앵커멘트 】

2012년은 정부 기관들의 세종시 이전이 시작되는 해입니다.

올해는 6개 부처가 세종시로 내려가는데요.

논란이 많았던 만큼 예상되는 문제도 적지 않습니다.

김경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중앙부처 올해 세종시 이전 시작]

출발은 국무총리실이 끊습니다.

9월 중순부터 이전에 들어가 국무총리가 새 공관에 입주하는 12월 이전에 마무리됩니다.

다음은 국토해양부와 농림수산식품부.

11월에 세종시로 옮기기 시작하고, 기획재정부 등 3개 부처는 12월 이전 작업에 들어가 연내 입주를 끝냅니다.

조세심판원을 비롯한 각 부처 산하 6개 기관도 세종시로 이사를 가는데, 이로써 1단계 이전이 완료됩니다.

▶ 인터뷰 : 양홍석 / 세종시지원단 총괄기획관

- "또 내년에는 교과부와 보건복지부 등 6개 중앙행정기관의 이전이 예정돼 있고, 2014년에는 국세청 등 4개 기관이 이전합니다. 이렇게 되면 2014년까지 16개 중앙행정기관, 20개 소속기관 등 1만여 명의 공무원 이전이 완료되도록…"

청사 신축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전 일정을 맞추는 데는 일단 큰 문제가 없습니다.

▶ 스탠딩 : 김경기 / 기자

- "이처럼 정부기관의 세종시 이전이 다가오면서 문제점들도 점차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문제점1 : 주택 문제]

1단계 이전이 마무리되는 시점인 올해 말 세종시 인구는 13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됩니다.

하지만 이 기간까지 입주가 가능한 아파트는 첫마을의 아파트 6천 가구에 불과합니다.

세종시 수정안 논란과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주택 건설이 지연돼 살 집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 인터뷰 : 정부 과천청사 공무원

- "일단 출퇴근하다가 어느 시기가 되면 애들도 졸업하고 그러면 세종시로 내려가야겠죠."

[문제점2 : 편의 시설 부족]

상가나 학원 등의 편의 시설도 당장은 완비되기가 쉽지 않습니다.

특히 종합병원이나 대형마트 등을 이용하려면 대전이나 조치원까지 가야 해 입주 초기 불편이 예상됩니다.

▶ 인터뷰 : 이연호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대변인

- "1~2년 정도 있으면 상가도 문을 열고, 백화점이나 마트도 들어와서 정착하는 데는 큰 불편이 없을 것 같습니다."

정부는 또, 모두 2조 7천억 원을 투입해 교통 문제를 개선하고,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해선 2015년까지 26개 학교의 문을 열 예정입니다.

여기에다 입법부와 사법부가 서울에 남는 상태에서 주요 중앙 행정부처가 세종시로 옮겨가는데 따른 행정 비효율을 어떻게 해소하느냐도 문제입니다.

결국 세종시 이전은 이 두 가지를 얼마나 잘 해결하느냐에 따라 국민들의 평가가 나뉠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경기입니다. [ goldgame@mbn.co.kr ]

< Copyright ⓒ MBN(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