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5차 보금자리주택 <5차 보금자리주택 '규모 작지만 입지 양호'>

서울 하남ㆍ강동에 보금자리 집중..'포도송이' 개발 우려

분양가는 주변 시세의 80~85% 될 듯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이번에 5차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선정된 서울 고덕, 강일3, 강일4지구와 과천지식정보타운지구 등 4곳은 규모는 규모가 크지 않지만 대중교통 여건이 양호하고, '준(準) 강남권'에 버금가는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

국토부 이들 4개 지구가 강남권의 주택 수요를 흡수하면서 청약 시장에서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보금자리주택 1만6천가구 공급 = 국토부는 이번에 5차 보금자리주택지구를 선정하면서 지구 선택에 고심한 흔적이 역력하다.

주요 공급주체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자금난으로 광명 시흥지구와 같은 대규모 개발이 어렵게 되면서 선택의 폭이 줄어든 탓이다.

이를 감안해 서울 강동구 3곳은 시범지구인 강남(94만㎡)ㆍ서초(36만2천㎡)지구처럼 소규모로 개발하면서 지구 4곳중 3곳을 SH공사에 맡겨 LH의 자금부담을 덜어줬다.

지역도 주택경기 침체에 따른 미분양 등을 고려해 대부분 서울과 과천 등 인기지역에 집중시켰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심 인근의 대중교통 여건이 양호한 지역중 그동안 지구지정이 되지 않은 곳에서 주택수요가 많은 곳을 골랐다"며 "중ㆍ소규모로 개발돼 보상 등 사업추진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4개 지구(303만5천㎡)에는 앞으로 주택 2만1천900가구가 조성되며 이 가운데 1만5천500가구가 보금자리주택으로 공급된다.

이는 1만6천가구를 공급하기로 한 4차지구 2곳(서울 양원, 하남 감북)과 비슷한 규모다.

국토부는 3~5차에 걸쳐 3차례로 나눠 분양하기로 했던 광명 시흥지구 물량(6만6천638가구)을 고려해 5차 지구 규모를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5차로 배정된 광명 시흥 물량(2만638가구)을 합해도 5차 물량은 3만6천여가구에 불과해 매년 8만가구씩 공급키로 한 그린벨트 보금자리주택의 공급 목표 달성에 차질이 우려된다.

국토부 박민우 공공주택건설추진단장은 이에 대해 "하반기에 6차 지구를 지정해 보금자리주택 공급 목표 미달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서울 강동구 고덕동, 강일동 일원에 들어설 3개 지구는 주택 건립 가구수가 각각 5천가구에도 못미치는 '미니 지구'다.

서울 고덕지구(82만7천㎡), 강일3지구(33만㎡), 강일4지구(52만5천㎡) 3곳에서 주택 1만2천가구가 건설되며 이 가운데 9천가구가 보금자리주택으로 공급된다.

지구 규모는 작지만 3곳 모두 한강변에 입지하고 대중교통편이 양호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외곽순환도로, 올림픽대로 등을 타기 좋다.

국토부는 이들 3개 지구를 강남권의 주택수요를 대체하는 주거단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시범지구인 하남 미사지구와 붙어 있고, 감일ㆍ감북지구 개발이 진행중인 상황이어서 '포도송이' 개발에 따른 부작용도 우려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이번에 지정된 서울 강일 등 3곳은 하남 미사와 입지여건이 비슷하지만 행정구역이 서울이고, 서울 학군을 따르기 때문에 미사지구 주택 수요를 잠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과천시 갈현동, 문원동 일대에 들어서는 과천지식정보타운은 과천시가 지식기반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2009년 도시개발사업지구로 지정했던 곳으로 이번에 LH가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전환, 개발한다.

부지 135만3천㎡에 주택 9만6천가구를 건설하고, 이중 6만5천가구를 보금자리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구내 30만㎡에는 지식기반 산업용지를 조성해 주택과 일자리가 혼합된 자족형 단지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과천~봉담간 고속화도로, 47번 국도, 지하철 4호선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과천지식정보타운지구는 지구지정후 2년 가까이 실시계획승인을 받지 못해 지구지정이 실효될 상태에 임박했었다"며 "이번에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 사업이 원활해지면 시가 추진하는 지식기반 산업용지 확보도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분양가 시세의 80~85%..사전예약은 미정 = 이번 5차 지구는 모두 입지여건이 뛰어난 인기지역에 들어서 청약경쟁률이 높을 전망이다.

분양가는 종전에 분양한 강남, 서초지구를 감안하면 3.3㎡당 1천만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현재 강동구 고덕동의 재건축을 제외한 평균 아파트값이 3.3㎡당 1천800만원 안팎, 과천시는 2천300만원을 웃도는 것을 감안하면 40~55%에도 못미치는 것이다.

그러나 정부는 특정 지역의 과도한 시세차익을 방지하기 위해 토지가격을 올릴 수 있도록 보금자리주택 특별법 개정을 추진중이어서 법이 바뀌면 주변 시세의 80~85% 수준에서 아파트를 공급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들 4곳에 대해 18일부터 2주간 주민공람을 하고,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6월말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할 방침이다.

토지이용계획 등 지구계획은 관계기관 협의와 통합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올해 하반기에 확정한다.

사전 예약 시기는 미정이다. 정부는 아직 4차 보금자리주택지구의 사전예약도 못하고 있다.

박민우 단장은 "4지구는 지구계획이 7월이어서 사전예약을 할 경우 10월 이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5차지구도 연말께 지구계획이 확정되면 시장 상황을 봐가며 사전예약 실시 여부와 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