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마이너스 프리미엄 아파트 속출, 거래도 얼어붙어
주택시장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분양만 됐다하면 최소 수십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던 서울에도 청약 미달 사태가 발생하는가 하면, 청약에서 수백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아파트의 매매가가 분양가 이하로 떨어지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30일 1순위 청약을 받은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일부 주택형이 미달되는 수모를 겪었다. 이 아파트는 730가구 모집에 1170명이 청약해 평균 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전용 115㎡는 4가지 주택형 모두 미달했다.
 
"3억원 싸게 내놔도 아파트가 안팔려요"

115㎡A는 103가구 모집에 88명, 115㎡B는 65가구 모집에 32명, 115㎡C는 27가구 모집에 15명, 115㎡D는 54가구 모집에 13명이 청약하는데 그쳤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이 미달한 것은 2017년 9월 분양한 장안 태영 데시앙 이후 처음이다.
 
같은 시기 1순위 청약을 받은  대구국가산단 A3 블록 모아미래도도 2개 주택형이 모두 미달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77㎡A형은 545가구 모집에 376명, 77㎡B형은 148가구 모집에 98명이 청약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1월 대구에서 분양한 '대구 e편한세상 남산'의 경우 191가구 모집에 6만6천184명이 청약해 평균 경쟁률이 346.5대 1에 달할 만큼 분양 열기가 뜨거웠던 곳이다.
 
청약에서 수백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던 아파트 가격도 추풍낙엽처럼 떨어지고 있다. 2016년 9월 분양 당시  329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3억3000만원에 분양됐던 부산 연제구 연산동 시청스마트W 아파트 전용 84㎡는 최근 3억950만원에 실거래됐다. 시세가 분양가 대비 2000만원 하락한 셈이다.

 

▲ 사진은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기사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최근 입주에 들어간 경기도 평택의 자이더익스프레스 3차도 전용 59㎡와 72㎡는 3000만원, 84㎡의 경우에는 4500만원까지 마이너스피가 붙은 매물이 나와 있다. 이 아파트의 경우 분양가가 5층 이상 기준 59㎡가 2억4500만~2억4700만원, 72㎡는 2억9200만~2억9300만원, 84㎡가 3억2500만~3억2900만원이다.
 
얼어 붙기는 기존 아파트 매매시장도 마찬가지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14% 하락하며 12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하락폭은 5년5개월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2013년 8월 첫째주 0.15% 하락 이후 285주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 9월 19억1000만원에 거래됐던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전용 76㎡는 최근 호가가 16억원 이하로 떨어졌지만 거들떠 보는 사람도 없다.
 
아파트 거래시장도 꽁꽁 얼어붙었다. 서울 부동산정보광장 집계에 따르면 1월 아파트 매매거래량(신고일 기준)은 1648건으로 지난해 1월(1만198건)과 비교해 16% 수준으로 급감했다. 지난해 12월 2302건과 비교해도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대출규제와 세금강화를 골자로 한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9월 이후 4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대출 꽉 막힌게 주택시장 침체 가장 큰 이유"

전문가들은 이같은 주택시장의 부진 이유로 정부의 강력한 규제를 지목하고 있다. 정부의 고강도 주택시장에 규제에 따라 수도권과 서울의 경우 분양권 전매는 입주 때까지 제한된다. 하지만 공공택지에서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많이 싸면 최고 8년까지 전매가 제한된다.
 
아파트 청약 문턱이 높아진 점도 주택시장 위축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과 수도권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는 추첨 물량 중 75%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고 25%가 탈락한 무주택자와 1주택자가 추첨 경쟁을 하게 된다. 1주택자도 입주 후 6개월 이내 기존 집을 처분한다는 조건이다.
 
대출 규제와 경기 불황에 따른 투자 심리 위축도 주택시장 침체의 또다른 이유로 지목되고 있다. 한꺼번에 쏟아지고 있는 막대 입주 물량 속에서 매매가와 전셋값이 하락하고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갭투자자들이 대출규제 강화로 돈을 융통할 길이 막히자 매물을 던지면서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앞으로 전망도 밝지 않다는 점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금과 같은 상황이어질 경우 올해 주택시장에 빙하기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재일 JPK리얼티 대표는 "지금 주택시장 침체는 대출이 막힌게 가장 큰 원인"이라면서 "경우에 따라서는 신규 분양시장은 물론 기존 거래시장도 무너지는 폭락 장세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중앙일보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