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암사 한강, 전용 59·84㎡ 600가구(예정) 공급
정부 규제로 아파트 대출 제한이 강화된데다 분양가마저 치솟으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갈수록 어려워 지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내 집 마련을 계획하고 있는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도 자연스럽게 주변보다 가격이 싼 아파트에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울 강동구 더블역세권에 가격이 주변 시세보다 훨씬 낮은 아파트가 나와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서민들의 관심을 끈다. ‘강남 4구’ 중 한 곳으로 불리는 강동구 암사동에 들어설 예정인 ‘암사 한강’이 그 주인공이다.

서울시민 내집 마련 부담 갈수록 커져

지난해 4분기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133.3을 기록했다. 2010년 2분기(134.7) 이후 약 8년 만에 최고치다. 서울 K-HAI는 2016년 3분기부터 10분기 연속 상승 중이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중간 소득 가구가 표준 대출을 받아 중간 가격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의 상환부담을 나타내는 지수다. 100은 소득 중 약 25%를 주택구입 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한다는 것으로, 숫자가 높아질수록 부담도 늘어남을 의미한다.
  
새 아파트 분양가도 치솟고 있다. 지난 3월 말 서울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2569만2561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7% 상승했다. 전달에 비해서는 1.9% 올랐다. 민간 아파트 분양가가 치솟으면서 수요자들의 주택 구입 비용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 '강남4구' 중 한 곳으로 꼽히는 강동구에 들어서는 암사 한강 투시도.

  
이런 가운데 서울에 3.3㎡당 1500만원대(시세 대비 70%대) 파격적인 가격의 아파트가 나와 주택 수요바들의 비상한 관심을 끈다. 주택시장에서 ‘강남 4구’ 중 한 곳으로 불리는 강동구에 건립될 예정인 암사 한강이다.

이 아파트는 59㎡A·B, 84㎡ 타입 600가구(예정) 규모의 지하철 8호선 암사역(직선거리 약 500m) 역세권 단지다. 5호선 명일역도 가깝다. 암사역에서 잠실까지는 4개 정거장, 강남까진 20분대면 갈 수 있다.

주변 생활인프라가 좋다. 우선 이마트·홈플러스·현대백화점 등이 단지와 인접해 있다. 강동경희대병원·암사종합시장·중앙보훈병원·잠실롯데타운 이용도 쉽다.
  
별내선 2023년 개통 등 개발호재 많아

교육여건 또한 좋다. 강일중·명일초·명덕초 등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주변에 한영외고·배재고·명일여고·광문고 등의 명문고가 있다.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단지 바로 맞은 편에 암사역사공원(11만여㎡)이 들어설 예정이다.

광나루한강공원·암사생태공원·길동공원과도 인접해 있다. 단지 내부도 동간 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지상에 차 없는 단지로 꾸며지며 RF식 주차시스템 등 첨단 시스템이 도입된다.
  
부동산시장에서  집값 상승을 이끄는 가장 강력한 요인으로 꼽히는 주변 개발호재도 많다. 특히 단지 인근에 암사역~남양주 별내 간 12.9㎞를 연결하는  
  
 8호선 연장 별내선이 2023년 개통 예정이다. 특히 암사 한강이 들어서는 암사1·2동 일대는 도시재생 시범사업구역 호재까지 겹쳐 별내선 연장의 최대 수혜지로 꼽힌다. 여기에다 가격까지 3.3㎡당 1500만원대로 저렴해 시세차익이 기대할 수 있다.  
  
암사 한강이 들어서는 강동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3.3㎡당 2595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가격이 최대 42.2% 정도 싸다.
  
주택홍보관은 서울시 광진구 능동 255-4번지에 있다.
  
문의 1600-8262

 

 

<저작권자(c)중앙일보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