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노컷뉴스 | 부산CBS 송호재 기자 | 입력 2019.01.11 10:54 | 수정 2019.01.11 13:56
단지 내 도로차단과 경비원 대규모 사직 등으로 논란이 된 부산의 한 대단지아파트가, 애초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기 위해 형식적인 공개입찰 절차를 진행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9.5 부산CBS노컷뉴스="사유지니까" 부산 대단지 아파트 단지 도로 차단 논란]

부산 남구 엘지메트로시티 아파트는 지난해 통합무인경비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힌 뒤 두 차례 공개 입찰에 나섰지만 모두 유찰됐다.

이후 아파트 측은 보안업체 A사와 수의계약을 맺었다.

부산 엘지메트로시티 아파트. (자료사진)
부산 엘지메트로시티 아파트. (자료사진)

또 통합무인경비시스템 중 하나로 주차관리시스템 업체인 B사의 차량통제시스템을 설치했다.

결국 사유지라는 이유로 단지 내 도로를 모두 통제하고 기존 경비원 100여명도 예정대로 사직처리하는 등 우려는 현실이 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아파트 측이 이미 A사와 계약을 약속하고 B사의 도로차단시설을 도입하기로 결정한 뒤, 형식적인 입찰 절차만 진행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아파트 측이 통합경비시스템 공개입찰에 앞서 설명회를 열었는데 여기서 사실상 불가능한 계약조건을 내걸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아파트 측이 보안요원을 24시간 교대로 근무하게 하되 휴게시간은 1시간만 줄 것을 요구했다는 게 관계자의 주장이다.

2인 1조로 매 시간 단지 공용부지를 순찰해야 한다는 조건도 요구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또 관계자는 무인경비시스템의 핵심인 세대별 감지 센서 도입에 대한 언급이 없어 사실상 아파트 측이 요구한 보안 업무는 불가능한 수준이었다고 덧붙였다.

아파트 주민들 역시 입주민대표회의가 통합무인경비시스템 도입 관련 공개입찰에 나서기도 전에 특정 보안업체 관계자를 불러 주민 설명회를 개최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비현실적인 조건을 내걸어 두 차례 유찰을 유도한 뒤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한 정황이라는 게 안팎의 주장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통합경비시스템 도입을 위한 현장설명회에서 아파트 측이 내 건 조건 중에 현실적으로 실현이 힘든 수준도 있었다. 이 때문에 두 차례나 유찰된 것"이라며 "이후 수의계약과 관련해 아파트 측과 협의하려 했지만, 이미 다른 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이후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파트 측은 업체 선정 과정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하면서도 구체적인 사실 관계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아파트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업체 선정 과정은 절차와 규정에 따라 진행됐으며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며 "구체적인 사실관계나 입장을 밝힐 상황이 아니니 나중에 문의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관할인 부산 남구청은 해당 아파트가 통합경비시스템 보안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을 거치지 않는 등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조치에 나섰다.

[부산CBS 송호재 기자] songas@cbs.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