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 집값이 마이너스 전환되는 지역이 확대되고 있다. 지난 주 서울 25개구 중 매매가격이 약세를 기록한 곳은 6곳에 불과했지만 이번 주에는 11곳이 하락했다. 한 주 사이 약세를 기록한 지역이 2배 가량 늘어난 셈이다. 수도권 전반적으로 정부 규제 부담에 매물이 늘어나고 있지만 거래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말 정부의 3기 신도시 후보지 발표 이후 저가 매물을 기다렸던 수요층도 관망으로 돌아선 상황이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8% 하락하며 9주 연속 약세를 이어갔다. 전주와 마찬가지로 송파, 강동, 강남 등에서 주요 대단지 아파트의 가격이 하향 조정됐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0.07% 하락했으며, 신도시는 0.02%, 경기·인천은 0.01% 떨어졌다.

서울은 송파(-0.40%), 양천(-0.13%), 강동(-0.11%), 강남(-0.08%), 성북(-0.08%), 노원(-0.04%) 순으로 하락했다. 송파를 중심으로 매물이 쌓이면서 거래 절벽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잠실동 트리지움과 엘스, 주공5단지가 1500만~5000만원 떨어졌다. 강동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2000만~2500만원, 고덕동 고덕IPARK가 1000만원 하락했다.

강남은 개포동 일대에 위치한 주요 재건축 아파트들의 매도자들이 버티기를 끝내고 매물을 내놓기 시작했다. 개포동 주공고층6,7단지와 LG개포자이 등이 2750만~9000만원 떨어졌다. 상대적으로 저평가 지역이던 강북권도 하락 대열에 동참했다. 성북은 석관동 두산이 1000만~3000만원, 하월곡동 꿈의숲푸르지오가 1000만원 하락했다. 노원은 중계동 양지대림1차가 2750만원, 상계동 주공1단지가 1000만원 떨어졌다. 지난해 말부터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매수인과 매도인의 팽팽한 줄다리기에 점차 균열이 발생하는 모양새다.

신도시는 위례(-0.13%), 광교(-0.09%), 김포한강(-0.04%), 파주운정(-0.03%) 등이 하락했다. 서울 송파·강동에 인접한 위례의 경우 위례롯데캐슬이 1000만원, 위례센트럴푸르지오가 500만원 떨어졌다. 광교는 수원시 원천동 광교호반베르디움이 1000만원 하락했다. 반면 중동(0.06%)은 소폭 상승했다.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중동 은하쌍용, 연화쌍용, 은하효성 등이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광명(-0.15%), 파주(-0.12%), 안산(-0.04%), 고양(-0.03%), 수원(-0.02%) 순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많이 상승했던 광명의 하락폭 두드러졌다. 광명은 하안동 주공3단지와 e편한세상센트레빌이 200만~1500만원 떨어졌다. 파주는 금촌동 후곡마을뜨란채4단지가 500만원 하락했다. 반면 양주(0.20%), 구리(0.03%), 광주(0.02%) 등 경기권 외곽지역은 상승했다. 양주는 GTX 추진 기대감으로 고암동에 위치한 주원마을주공2단지와 동안마을주공3단지가 500만원 올랐다.

전세는 서울이 0.08% 하락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각각 -0.12%, -0.09% 변동률을 기록하며 하락폭이 크게 확대됐다. 서울은 강동과 성북에서, 신도시는 위례와 일산에서, 경기·인천은 군포와 광명에서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서울은 강동(-0.39%), 성북(-0.22%), 송파(-0.19%), 금천(-0.18%), 동작(-0.16%), 서대문(-0.16%) 순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전세 매물이 늘어났지만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강동은 암사동 프라이어팰리스가 2500만~4000만원, 둔촌동 신성둔촌미소지움1차가 500만~2000만원 떨어졌다. 성북은 종암동 래미안라센트가 3500만~4000만원, 돈암동 길음역금호어울림이 500만~1000만원 하락했다. 송파는 가락동 가락금호와 쌍용1차, 우성1차, 가락현대가 500만~2000만원 떨어졌다.

신도시는 위례(-0.27%), 일산(-0.19%), 평촌(-0.18%), 산본(-0.17%), 광교(-0.15%) 순으로 전세가격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경기·인천은 군포(-0.30%), 광명(-0.28%), 의왕(-0.28%), 양주(-0.26%), 의정부(-0.24%), 고양(-0.18%), 구리(-0.17%) 순으로 떨어졌다.

정부가 공급확대를 예고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규제는 크게 강화되면서 내 집 마련을 위한 실수요자도 쉽게 거래에 나서지 못하고 관망하는 분위기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되고 있어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이 계속 늘어날 경우 가격 하락폭이 커질 수 있으므로 당분간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며 "1월 혹한기에 주택 거래까지 꽁꽁 얼어붙으면서 해빙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 Remove Out-Link ( 2019-08-12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