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부동산114 "급매물 늘어나면 가격 하락폭 커질 수 있어"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9주 연속 하락했다.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는 2주 연속 동반 하락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약세를 보였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보다 0.08% 하락하며 9주 연속 약세를 보였다. 낙폭도 한주전(0.05%)보다 커졌다. 송파, 강동, 강남 등에서 주요 대단지 아파트 가격이 하향 조정됐다.

이번주에도 송파(-0.40%)가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어 ▲양천(-0.13%) ▲강동(-0.11%) ▲강남(-0.08%) ▲성북(-0.08%)▲노원(-0.04%) 순으로 하락했다. 서초도 0.01% 떨어졌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고층 6,7단지와 LG개포자이가 2750만~9000만원 떨어졌다. 개포동 일대에 위치한 주요 재건축 아파트단지에서 매물을 내놓기 시작했다고 부동산114는 설명했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9.13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서울 동남권 아파트 값이 실제로 변곡점을 맞이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동남권 지역은 9·13대책 이후 소형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가 8월에 8억1303만원에서 10월 6억2375만원으로 떨어졌다. 같은기간 동남권 중소형아파트 매매 실거래가도 11억원에서 9억1803만원으로 조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18.12.1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9.13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서울 동남권 아파트 값이 실제로 변곡점을 맞이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동남권 지역은 9·13대책 이후 소형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가 8월에 8억1303만원에서 10월 6억2375만원으로 떨어졌다. 같은기간 동남권 중소형아파트 매매 실거래가도 11억원에서 9억1803만원으로 조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18.12.10. mangusta@newsis.com

반면, 서대문(0.01%), 강북(0.02%), 강서(0.02%), 은평(0.04%)은 매매가가 상승했다. 지난주 은평과 동반상승한 금천(0.0``%)은 이번주 보합세를 보였다.

신도시(-0.02%)와 경기·인천(-0.01%)도 동반하락했다. 신도시는 ▲위례(-0.13%) ▲광교(-0.09%) ▲김포한강(-0.04%) ▲파주운정(-0.03%)이 하락했다. 서울 송파강동에 인접한 위례는 위례롯데캐슬이 1000만원 떨어졌다. 광교는 수원시 원천동 광교호반베르디움이 1000만원 내렸다. 경기·인천은▲광명(-0.15%) ▲파주(-0.12%) ▲안산(-0.04%) ▲고양(-0.03%) 순으로 떨어졌다.

윤지해 부동산114수석연구원은 “올해부터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주택 보유자들의 매도 물량이 시장에 쌓여가고 있다”며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되고 있어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이 계속 늘어나면 가격 하락폭이 커질 수 있다.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yunghp@newsis.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