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내림세로 전환되는 지역이 확대됐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0.08% 하락하며 9주 연속 약세다.

지난주 서울 25개구 중 매매가 약세를 기록한 곳은 6곳에 불과했지만 이번주에는 11곳이 하락했다. 한 주 사이 약세를 기록한 지역이 2배가량 늘어난 셈.

정부 규제 부담에 수도권에서 전반적으로 매물이 늘었지만 거래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지난해 말 정부의 3기 신도시 후보지 발표 이후 저가 매물을 기다렸던 수요층도 관망으로 돌아선 상황. 또 앞으로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주택자의 처분 매물도 늘어날 조짐이다.

서울 송파구 잠실일대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송파구 잠실일대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주요 자치구별로는 송파(-0.40%), 양천(-0.13%), 강동(-0.11%), 강남(-0.08%), 성북(-0.08%), 노원(-0.04%) 순으로 떨어졌다.

특히 송파를 중심으로 매물이 쌓이며 거래절벽 우려감이 커졌다. 잠실동 트리지움과 엘스, 주공5단지가 1500만~5000만원이 떨어졌다.

전세의 경우 강동(-0.39%), 성북(-0.22%), 송파(-0.19%), 금천(-0.18%), 동작(-0.16%), 서대문(-0.16%)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전세 역시 매물이 늘었지만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는 모습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되고 있어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이 계속 늘어날 경우 가격 하락폭이 커질 수 있다”며 당분간 신중한 접근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