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 표준지 상승률 13.9%로 1위..광주 상승률 2위 '껑충'
국토부 "초고가 부동산 중심 시세반영률 높여 형평성 제고"

[디지털타임스 김동욱 기자] 전국에서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 강남구로 나타났다.

앞서 3년간은 제2공항 건설 등 개발호재가 몰렸던 제주도가 15% 넘는 상승률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으나 올해에는 9.74%를 기록하며 4위로 밀려났다.

이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중 가장 상승률이 높은 곳은 시·도 단위에서는 서울(13.87%), 시·군·구에서는 서울 강남구(23.13%)가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의 상승률은 작년 6.89%에 비해 2배 수준으로 훌쩍 뛴 것이다.

변동률 상․하위 5위 시군구 현황(%)/자료=국토부
변동률 상․하위 5위 시군구 현황(%)/자료=국토부

국토부는 그동안 고가 부동산의 공시가격이 시세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고 판단해 초고가 토지를 중심으로 공시가격을 대폭 끌어 올린 것이 원인이다.

표준지의 경우 ㎡당 시세가 2000만원이 넘는 것을 추정되는 토지(전체의 0.4%)를 중심으로 가격을 올렸는데, 이와 같은 고가 토지가 밀집한 서울, 그중에서도 강남구의 상승폭을 대폭 올린 셈이 됐다.

서울에서는 강남구 다음으로 중구(21.93%), 영등포구(19.86%), 성동구(16.09%), 서초구(14.28%), 종로구(13.57%), 용산구(12.53%) 등 순으로 올랐다.

강남구 삼성동의 현대차그룹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부지(7만9341.8㎡)는 ㎡당 4000만원에서 5670만원으로 41.7% 올랐다. 송파구 신천동 제2롯데월드몰 부지(8만7182.8㎡)는 4400만원에서 4600만원으로 4.5% 상승했다.

카페거리를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이 많이 오른 성동구의 경우 구청이 공시가 상승이 임대료 인상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해 인상률을 낮춰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성동구의 상승률은 지자체 의견조회 때 통보된 상승률에서 거의 변하지 않았다. 성수동 카페거리의 상업용 토지(607.6㎡)는 ㎡당 가격이 작년 565만원에서 올해 690만원으로 22.12% 올랐다.

이와 함께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330.6㎡ 상업용 부지의 공시가격은 작년 1320만원에서 올해 1530만원으로 15.91% 올랐고 이태원 카페거리 상업용 토지(185.0㎡)는 1350만원에서 1천460만원으로 8.15% 상승했다.

작년의 경우 공시지가 상승률이 마포구, 강남구, 성동구, 서초구 등 순이었으나 마포구는 올해 상승률이 11.42%로 9위로 밀려났다. 마포구의 공시지가가 올해 다른 구에 비해 많이 오르지 못한 것은 그동안 연남동과 상수동 등 개발 호재가 많은 마포구의 공시가격이 꾸준히 올라 시세반영률이 다른 곳에 비해 높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강남구와 중구는 고가 토지도 많지만 지난해 개발 호재도 많았다. 서울 강남은 국제교류복합지구와 영동대로 지하 통합 개발 계획 등으로, 중구는 도시환경정비사업과 만리동2가 재개발 사업 등이 진척돼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에 광주가 10.71% 오르며 시·도 상승률 2위를 차지한 것도 눈에 띈다. 광주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작년에는 7.89%에 머물렀으나 올해는 단번에 10% 선을 넘어섰다.

광주는 남구 봉선동과 서구 화정동 등지를 위주로 아파트 값이 오르면서 전반적으로 부동산 가치가 올라 표준지 공시지가도 뛴 것으로 분석된다. 광주 남구 덕남동 밭(635㎡)의 경우 ㎡당 가격이 작년 3만4000원에서 올해 3만8000원으로 11.76% 상승했다.

반면 시·군·구별 상승률 하위 5위는 전북 군산시(-1.13%), 울산 동구(-0.53%), 경남 창원 성산구(1.87%), 거제시(2.01%), 충남 당진시(2.13%) 등 순이었다. 부동산 하락지역에서도 그동안 시세 반영률이 낮은 곳은 예외 없이 공시가격이 올라갔고, 조선사 부지도 예외는 아니었다. 거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042660] 부지(61만5587㎡)는 ㎡당 가격이 19만2000원으로 9.09% 올랐고 장평동 삼성중공업 부지(1만5489㎡)는 21만9000원으로 8.96% 상승했다.

김동욱기자 east@dt.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