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올 4월말부터 1달간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이의신청 접수건수 전년대비 10배 이상 급등.. 공시가격 상승률 40% 이상으로 높은 방배동지역, 전체 신청자 중 80% 차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최근 공시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는 등 지난해에 비해 이의신청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난 4월말부터 1달여간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에 대해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 전년에 비해 10배 넘게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총 1000여건의 이의신청을 접수받았고 공시가격 상승률이 40% 이상으로 높은 방배동지역이 전체 신청자 중 80%, 약 880여 가구를 차지하고 이어 잠원 ·반포지역, 서초지역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10배 넘게 증가한 데는 정부가 고가 표준주택 가격을 대폭 상승시킴에 따라 예년의 경우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이 평균 4~5%대에 불과했지만 올해 20% 이상 일시에 과도하게 상승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


이에 따라 세금 및 건강보험료 증가, 복지혜택 및 주택연금 기준미달로 피해를 보게 되는 주민들의 정부 부동산정책에 대한 불만이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


방배동 거주하는 조아무개(70)씨는 “집을 팔고 싶어도 전세보증금 빼주고 빚 갚고 나면 다른 곳으로 이사가기도 어렵다. 집 한 채 가지고 이 곳에서 반평생을 살아가고 있는데 어떻게 노후를 마감할지 많은 고민 속에 살고 있다”며 이의신청을 내셨다.

지난달 15일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주민들이 보유세 변화 및 양도세 등에 대해 설명을 들으며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15일 반포심산아트홀에서 주민들이 보유세 변화 및 양도세 등에 대해 설명을 들으며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구는 이의신청 기간 동안 하루 20~30명씩 방문 및 50여 통 이상의 문의전화가 쇄도하는 등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이처럼 이의신청이 많은 것은 구가 주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국토부를 방문, 문제점을 피력해 표준주택가격이 당초보다 하향조정됐던 점이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된 점이 컸다.


또 자치구 중 유일하게 '찾아가는 세무설명회'(5회, 1100여명 참석) 개최 및 각종 행사시 주택가격상담창구 운영 등 공시가격에 대한 정보를 적기 제공함에 따라 주민들의 관심도가 높아진 것도 한 요인이라 할 수 있다.


이외도 구는 공시가격에 따른 보유세 변화 및 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국세 관련 세무정보를 제공하고 주민편의를 위해 구 홈페이지에 자동세액계산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노력하였다.


향후 구는 이의신청 접수 건에 대해서 오류가 없는지 철저한 현장조사, 한국감정원의 검증 및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6월말 처리결과를 주민들에게 개별통지할 방침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주민 여러분이 이의신청에 작성한 의견을 수렴, 내년도 주택가격 업무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