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HUG 강화된 새 기준 적용땐
지금보다 더 싸져 투기판 우려
정부 무리수에 업계비판 커져
3.3㎡당 평균분양가 4687만원
인근 3년전 입주단지보다 싸
오는 28일 견본주택 문을 열고 분양에 들어가는 `서초그랑자이` 조감도. [사진 제공 = GS건설]
오는 28일 견본주택 문을 열고 분양에 들어가는 `서초그랑자이` 조감도. [사진 제공 = GS건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강화된 분양보증 기준을 피한 서울 서초 무지개아파트 재건축 '서초그랑자이'(조감도)가 오는 28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 일정을 시작한다.

서초그랑자이는 지난 21일 3.3㎡당 평균 4687만원의 분양가를 HUG로부터 보증승인을 받았다. HUG가 지난 6일 새로운 분양보증 기준을 발표하면서 24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기 때문에 서초그랑자이는 강화된 기준을 적용받지 않는 마지막 단지가 된 셈이다. 지난해 분양한 서초우성1차 재건축 '래미안 리더스원'과 사실상 가격을 거의 동일하게 맞춘 것이 빠른 분양보증을 받는 데 득이 됐다는 평가다.

강화된 규정을 피했는데도 분양가가 주변 단지보다 수억 원씩 저렴해 벌써부터 분양 대기자들 사이에선 '강남 로또'로 통하고 있다. 타입별 분양가를 살펴보면 전용면적 59㎡가 11억1900만~13억1800만원, 전용 74㎡가 13억2500만~15억6100만원, 전용 84㎡가 14억5200만원, 전용 100㎡가 16억3000만원, 전용 119㎡가 18억9200만원이다.

서초그랑자이 전체 1446가구 중 일반분양 물량은 174가구이고, 이 중 170가구가 전용 59㎡(88가구)와 전용 74㎡(82가구)에 몰려 있다. 서초그랑자이 인근에 있으면서 2016년 입주해 비교적 새 아파트라는 평가를 받는 '래미안서초에스티지'의 전용 59㎡ 한국감정원 시세는 13억5000만~15억원이다. 서초그랑자이 전용 59㎡ 분양가가 가장 높은 물건도 3년 전 입주한 아파트보다 싼 것이다.

통상 분양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전용 84㎡가 서초그랑자이에선 일반분양으로 빠진 물량이 1가구밖에 없는 대신 틈새면적이라 할 수 있는 전용 74㎡에 포인트를 줬다. 전용 74㎡는 작년 같은 서초동에서 분양한 래미안 리더스원에서도 나온 면적인데, 당시 분양가는 14억~15억원대였다. 다만 물량은 7가구에 불과했다.

이번 서초그랑자이 전용 74㎡는 일반분양 물량이 82가구로 많은 편이고, 가격은 13억원대 초반부터 15억원대 중반까지로 책정돼 있다. 작년 10월 분양한 새 아파트와 비교해도 괜찮은 가격인 데다 서울시에서 '우수 디자인 인증'을 받아 발코니 인센티브가 주어져 면적이 넓게 빠졌다는 점 때문에 청약 대기자들의 관심이 높다.

전용 84㎡는 2층 1가구만 나왔는데, 가격은 14억5200만원이다. 래미안서초에스티지 전용 83㎡ 시세는 17억~19억5000만원이고, 2018년 입주해 좀 더 신축인 '래미안서초에스티지S'의 시세는 18억7500만~20억5000만원에 달한다.

서초그랑자이 전용 84㎡ 일반분양으로 나온 것과 같은 래미안서초에스티지S 2층 매물은 지난달 17억5000만원에 팔렸다. 같은 층 기준으로 서초그랑자이가 3억원가량 저렴한 것이다.

단 3가구만 일반분양으로 나온 대형의 경우 분양가격 메리트가 더 크다. 인근 신축 아파트의 전용 101㎡ 시세는 이미 22억원까지 치솟았는데, 서초그랑자이 전용 100㎡ 분양가는 이보다 5억원 이상 저렴한 16억3000만원이다. 전용 119㎡도 18억9200만원에 나왔는데, 래미안서초에스티지S 전용 114㎡의 실거래가가 작년 24억원을 돌파했다. 대형은 당첨만 되면 5억원 이상 차익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큰 상황이다.

이제 24일부터 시행된 강력한 분양가 규제를 적용받아 분양가가 더 싸지면 아파트 분양시장은 '로또 싸움'이 될 가능성이 크다. 무주택 청약 대기자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수 있지만, 일부 강남권 단지를 중심으로 후분양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어 서울 아파트 공급 지연과 이후 후분양 시 가격 폭등이라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 역시 GS건설이 시공을 맡은 영등포구 여의도동 '브라이튼' 아파트는 후분양을 고민하고 있고, 강남구 삼성동 '래미안 라클래시'도 선분양에서 후분양으로 갈지 논의 중이다.

또 후분양을 현실적으로 선택하기 어려운 비강남권 재개발·재건축 조합은 '울며 겨자 먹기'로 HUG 분양가를 받아들여야 해 손해를 볼 가능성도 있는데, 이는 결국 분양시장의 양극화만 초래한다는 의견이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건설사 관계자는 "후분양을 하려면 조합과 시공사가 막대한 금융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후분양을 했을 때 '완판'을 자신할 수 있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면서 "강남권이나 용산, 여의도 등 부자 단지는 후분양이 가능할 수 있지만, 대부분 비강남권 재개발·재건축 사업지에서는 선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