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몰려드는 우량 차주 받기도 바빠"
대부업 저신용자 대출 전면 중단
서민층 제도권서 밀려날 우려
저축銀 등은 가계대출 2,000억↓
[서울경제]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도입된 지 1개월 만에 대부업와 개인간거래(P2P)로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고 있다. DSR 규제 시행 이후 2금융권의 가계대출은 크게 준 반면 대부업체는 몰려드는 주담대 수요 때문에 저신용자 신규 대출을 중단하는 등 또 다른 부작용이 생겨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22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저축은행과 카드·보험사 등 2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2,000억원 순감했다. DSR 규제로 2금융권 대출수요가 얼어붙은 결과다.

반면 DSR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대부업과 P2P업체로 풍선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규제 효과로 1·2금융권 대출이 막힌 우량 차주들이 대부업과 P2P로 잇따라 몰려서다. 본지가 투게더·어니스트·테라·소딧·프로핏 등 상위 5개 P2P 업체의 대출을 분석한 결과 6월 부동산담보 대출은 564억원으로 5월의 428억원보다 136억원이나 증가했다. 부동산시장이 침체 국면을 맞는 상황인데도 부동산담보 대출은 늘어난 것이다. 이들 5개 업체의 1~3월 부동산담보 대출은 200억~300억원대 불과했지만 6월에는 500억원대로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실제 최근 P2P 업체에는 감정가치가 70억원에 달하는 서초구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아파트 담보 대출부터 도곡 타워팰리스, 잠실 엘스 등 고가의 아파트들을 담보로 한 대출상품이 잇따라 등장했다. 대출 규제가 강화되자 차주들이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더라도 대출이 쉬운 P2P 대출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대부업 주담대는 지난해 하반기 2금융권에 DSR 규제가 시범 도입된 때부터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대부업 담보대출은 6개월 전과 비교해 8,660억원이 늘었다. 담보대출 비중도 2017년 말 23.6%에서 지난해 말 32.2%로 10%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특히 개인 담보 대출은 2017년 말 5,678억원에서 6,314억원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2금융권 관리지표 도입 1개월 만에 대부업과 P2P로 대출수요가 몰리고 있다”며 “1·2금융권에서 밀려난 서민들이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대부업과 P2P업체에서 대출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업체들은 밀려드는 우량 차주들의 대출 수요 때문에 기존에 집중해오던 저신용자 대상 신규 신용대출을 대부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축은행의 한 관계자는 “대부업체는 가만히 앉아 있어도 1·2금융권에서 밀려난 우량 차주들이 돈을 빌려달라고 몰려드는 상황이기 때문에 부실 우려를 감수해 가며 저신용자 신용대출을 늘릴 필요가 없게 됐다”며 “신용도가 높은 우량 차주들도 규제 역설로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대부업 대출을 받는 현실이 됐다”고 말했다. /이지윤·권혁준기자 lucy@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 Remove Out-Link ( 2019-08-12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