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국민일보 | 남양주=박재구 기자 | 입력 2019.08.14 09:42 | 수정 2019.08.14 09:42
남양주시청 전경. 남양주시 제공
남양주시청 전경. 남양주시 제공

경기도 남양주시는 제74주년 8·15광복절을 맞아 생존 애국지사와 그 가족의 주거복지향상을 위해 보금자리 아파트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생존 애국지사와 그 가족에게 지원되는 보금자리 아파트는 지난 14년간 남양주시로 귀속 되지 않고 방치된 공유재산을 회계과 재산관리팀에서 발굴해 끈질긴 협상 끝에 올해 3월 사업시행자로부터 기부채납 받은 아파트다. 남양주시는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시 공유재산으로 직접 독립유공자의 주거를 지원하는 첫 사례가 된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8·15광복절을 맞아 독립유공자분들에게 사회적 관심이 더욱 더 커지길 소망한다”며 “결초보은(結草報恩)의 마음으로 앞으로도 보훈에 앞장 서 가겠다”고 말했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 Remove Out-Link ( 2019-08-12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