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6억원 초과, 9억원 이하인 주택을 살 때 내는 부동산 취득세율이 현행 2%에서 금액에 따라 세분화됩니다.

과세표준액이 100만원 오를 때마다 세율도 같이 오르는 방식으로 바꾸는 건데요.

류정훈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내년부터 주택 매입 가격에 따라서 취득세율이 세분화된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행정안전부는 현행 2%인 취득세율을 금액에 따라 6억원 초과~9억원 이하 구간을 1%~3%로 세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주택 유상거래 취득세율은 6억원 이하일 경우 1%, 6억원 초과에서 9억원 이하 2%, 그리고 9억원이 초과되면 3%인데요.

법이 개정되면 6억원 초과 9억원 이하 구간의 취득세율은 과세표준액이 100만원 늘어날 때마다 0.0066%포인트씩 오르게 됩니다.

즉, 1억원이 늘어나면 0.66%포인트 오르는데, 이렇게 되면 6억원 초과 7억5000만원 미만 주택 취득세는 지금보다 줄어들지만 7억5000만원 초과 9억원 미만 주택의 취득세는 오르게 됩니다.

[앵커]

행안부가 부동산 취득세율을 개편한 이유가 뭔가요?

[기자] 

바로 '문턱 효과'를 노리고 일부러 취득가액을 실제보다 낮게 신고해 납세를 회피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서 입니다.

예를 들어 6억 100만원에 주택을 매매했어도 6억원으로 신고하면 현행 취득세율 상 1%p 낮은 세율을 적용받을 수 있는데요.

세율이 개정되면 취득가액을 6억원 대신 6억100만원으로 신고해도 1.0066%의 세율이 적용돼 6억원으로 신고하는 것과 크게 차이가 없습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 7억5000만원에서 9억원 구간의 주택거래는 전체의 2.2%여서 서민의 세 부담은 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SBSCNBC 류정훈입니다.    

( www.SBSCNBC.co.kr )

☞ SBSCNBC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앱] 바로가기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