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 28명이 5일 오전 제주도의회 의사당 앞에서 일본의 역사 왜곡과 잇따른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있다. 2019.08.05. bsc@newsis.com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 28명이 5일 오전 제주도의회 의사당 앞에서 일본의 역사 왜곡과 잇따른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있다. 2019.08.05. bsc@newsis.com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제주도의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이도2동 을)과 이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 오라동)이 16일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이 제주시 노형동에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을 제주도에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시 노형동 우편집중국 서쪽에는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소유의 대규모 부동산이 있다. 지난 2000년 매입한 해당 토지는 비과세 조항으로 취득세뿐만 아니라 재산세도 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두 의원은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이 가지고 있는 땅은 5116㎡(1550평)에 달한다”면서 “일본 당국이 매입 당시 ㎡ 당 53만3000원이었던 공시지가는 현재 224만4000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제주시 주요지역 부동산 가격 급상승으로 실제 거래액은 공시지가의 몇 배 이상 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매입 이후 거래가가 계속해서 올랐지만 20년 가까이 아무런 용도로도 사용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은 노형동 소재 부동산 매입 경위와 활용하지 않는 이유, 향후 활용계획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해당 토지를 당장 사용할 의향이 없다면 도민의 공익적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주도에 매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두 의원은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을 대상으로 부동산 매각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며 “다음 임시회 개회 시 의결하는 방법 등을 통해 도민사회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sc@newsis.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