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라는 또 다른 주택 규제를 발표하자 부동산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비주거 상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식산업센터가 반사이익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에 따라 주택 시장의 집값은 주춤하고 있는 반면, 지식산업센터는 상승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식산업센터를 포함한 전국 오피스의 투자수익률은 올해 1분기 1.69%에서 2분기 1.84%로 올랐다. 지역별로는 올해 2분기 기준 서울(2.09%)과 경기(2.04%)가 평균을 웃돌았다.

지식산업센터가 아파트나 오피스텔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데다 대출 규제, 전매제한 등 부동산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비주거 상품이라는 점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정부 주도하의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단지 조성과 일자리 창출 및 중소기업 육성책, 세제 감면 혜택 호재까지 겹치면서 지식산업센터의 선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의 기업 활성화 정책에 힘입어 지식산업센터의 승인 건수는 최근 3년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면서 "비주거 상품인 지식산업센터는 강화된 대출 규제 속에서도 매입가의 70~80%가량 대출이 가능해 저렴한 가격으로 투자를 희망하는 개인·법인 투자자들의 관심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