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미분양 아파트 3200세대 넘어서자

중도금 무이자 등 혜택 내세워 판촉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강원 원주에서 아파트 분양에 나선 건설업체들이 중도금 정액제와 무이자 할부까지 제공하며 미분양 줄이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국토교통부 집계 결과 8월말 현재 강원도의 미분양 아파트는 8097세대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0%에 육박하는 3,2228세대가 원주에 몰려 있다. 혁신ㆍ기업도시 조성, 평창올림픽 배후도시 등 호재로 주택 공급이 이어졌으나 예상만큼 수요가 뒤따르지 않은 탓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분양업체들은 비상이다. 주택 실수요층의 마음을 움직여 한 채라도 미분양을 털어내려는 갖가지 판촉전략이 등장한 이유다.

원주에서 2,000세대가 넘는 단지 공급에 나선 한 건설사는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를 도입했다. 기존 분양 대금의 10%이던 계약금 파격 할인에 나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중도금을 전액 무이자로 변경하거나, 발코니 확장을 무료로 해주겠다는 업체도 등장했다. “이런 판촉 이벤트를 잘 활용하면 혜택을 받는 금액이 수천만원에 이를 수도 있다”는 게 건설업계의 설명이다.

원주에서는 또 최근 계약금 1,000만원과 6개월 이내 분양가의 30% 대금을 결제하면 3년 뒤 무이자로 잔금을 치르는 조건도 나왔다. 지역 부동산 업계의 한 관계자는 “주택공급 과잉과 이로 인한 집값 하락 등이 맞물려 미분양이 좀처럼 소진되지 않자 파격적인 마케팅도 등장했다”며 “경기 전망이 어두워 실수요층의 심리마저 위축된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진단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