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국토부가 2022년 수소 도시를 현실화한다. 수소시범도시 모델안 예시.<국토부 제공>
국토부가 2022년 수소 도시를 현실화한다. 수소시범도시 모델안 예시.<국토부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2022년이면 수소를 냉난방과 전기, 교통 등 주요 도시 기능의 연료로 활용하는 수소 도시가 현실로 다가온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수소 시범도시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수소 도시는 하나의 도시에서 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이 모두 이뤄져 '수소 생태계'를 갖춘 곳을 뜻한다. 수소를 주 에너지원으로 활용해 건강하고 깨끗한 생활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도시다.

국토부는 도시 내 3∼10㎢ 면적을 주거·교통 분야 수소 활용 기술을 테스트할 '수소 시범도시'로 지정하는데,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은 사업 계획을 토대로 공정한 평가를 거쳐 12월 중 3곳을 최종 선정한다. 현재 울산이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된다.

선정된 지역 1곳당 수소 친화 도시계획 수립비와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를 포함한 총사업비 290억원 한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이 사업비를 바탕으로 수소 시범도시에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공동주택(연료전지 440㎾(킬로와트)급 설치), 상업빌딩(100㎾급), 통합운영플랫폼(센터), 수소 배관, 도시가스 추출기 등이 설치된다.

시범도시의 공동주택 단지, 개별 건축물은 수소를 냉·난방, 전기 등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연료전지에 충전한 수소와 공기 중 산소가 반응할 때 나오는 화학 에너지를 전기로 바꿔 활용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도시 내 수소에너지 기반 교통체계도 구축된다. 이를 위해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 차고지 등에는 수소차·수소 버스 충전소가 마련된다.

통합운영센터는 해당 시범도시의 수소 공급·저장·이송 현황, 안전성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감시)·관리하는 곳이다.

폭발 위험이 있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데 따른 안전 대책도 마련된다.

시범도시는 사고가 나면 시스템이 자동 정지되는 안전제어시스템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한다.

안전 기준이 미흡한 '저압 수소' 사용 부품의 기준도 강화되고 국토부는 전문기관과 함께 공모부터 운영까지 단계별로 지자체에 안전 관련 평가, 컨설팅(자문)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소 시범도시 계획·설계·시공·운영 모든 단계에 걸친 통합안전관리지침도 배포한다.

국토부는 시범도시 사업 이후 2030년까지 '수소도시 확장기'에는 전국 지자체(시·군·구)의 10%를 수소도시로 바꾼다는 목표다. 이 시점에는 수소차와 수소버스도 각 14만750대, 2100대가 운행된다. 2040년까지는 지자체의 40%가 수소도시로 거듭나며 수소차 82만5000대와 수소버스 1만2000대가 도로 위를 달린다.

이상주 국토부 도시정책과장은 "수소 시범도시 추진으로 도시 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되면 주민들이 편리하게 수소를 활용할 수 있고, 수소 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라며 "안전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