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시민 안전 위해 남쪽 11자 활주로 건설 검토 필요"
김해신공항 계획도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해신공항 계획도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해=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김해시가 추가 개선 없는 김해신공항은 더 위험한 공항을 건설하는 것이라며 22일 정부에 해법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는 이날 성명을 내고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정부 김해신공항 건설안이 개선 없이 현실화한다면 진입표면 장애물 존치, V자 활주로 앞 산악지형 등으로 급상승과 급강하가 이뤄져 더 위험한 공항이 될 것"이라며 "시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국민검증단에서 제시한 남쪽 11자 활주로에 대해 세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교통부는 에코델타시티 착공 전 신속하게 결론을 도출해 더는 국민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한 전문가는 '착륙 선상에 위치한 높은 산들 때문에 난기류 등이 겹치면 심각한 상황일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김해공항은 선회비행 및 급상승 항공기의 최대 출력으로 다른 공항보다 큰 소음이 발생한다.

김해공항 출발 항공기의 저소음 운항 절차 위반이 다른 공항에 비해 높은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이에 시는 항공기 소음피해 직접당사자인 김해시민의 안전과 행복추구권 확보를 위해 현 활주로를 남쪽으로 연장해 급상승과 급선회를 최소화하는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지역 대학에 의뢰해 실시한 자체 비행 시뮬레이션을 분석한 결과 이착륙 시 급상승과 급강하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착륙 실패 시 활주로 앞쪽 산악지역에 막혀 고층 아파트가 즐비한 에코델타시티 상공으로 복행(착륙하려고 내려오던 비행기가 착륙을 중지하고 다시 날아오름)해 충돌 위험은 물론 주거지역에 소음 폭탄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home1223@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남보원 부인 "남편, 마지막까지도 누워서 노래"
☞ "이국종, 내달 즉시 사임…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너"
☞ 코요테가 두살배기 아들 공격하자 아빠는 맨손으로…
☞ '갈비뼈가 보여'…죽어가는 사자들 모습 포착
☞ 30만원 빌렸는데 '1만8천% 연체이자' 사채업자들
☞ 가슴 후벼 파는 설 명절 '잔소리' 1위는?
☞ 주둥이가 뾰족한 동갈치가 낚시중 소년의 목에...
☞ 법원 "수술실 의사-간호사 신체접촉은 성추행 아냐"
☞ 의식잃고 쓰러진 여성, 시민 응급처치로 살려
☞ 배달 알바하려 친구면허 빌렸다...'5가지 유죄' 날벼락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