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노컷뉴스 | 청주CBS 맹석주 기자 | 입력 2020.01.22 16:45 | 수정 2020.01.22 16:45
청주시청 전경 (사진=청주시 제공)
청주시청 전경 (사진=청주시 제공)

청주시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국회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청주시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청주고속터미널 현대화사업은 2017년 1월 매각 입찰공고를 거쳐 현 청주고속터미널에서 일반경쟁입찰의 최고가낙찰자로 선정된 것이고, 낙찰가는 감정평가 2개 기관에 의뢰해 매각 예정금액을 산정한 것이라"며 "낙찰가에 대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또 "애초 부지 매각때 20년간 지정된 용도로 사용하는 조건임에도, 청주시가 매각 당시 계약 조건을 어기고 상업시설을 추가로 지을 수 있도록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터미널 시설과 운영 등 본래의 용도지정 목적은 계속해 유지되는 것이므로 용도변경에 있어 법률상 위반은 없었다"고 밝혔다.

청주시는 "감사원 감사 뒤 감사위원회 심의에서 2018년 11월 고속터미널 매각을 위한 용도폐지에 위법함이 없어 불문 의결됐고 그 과정에서 외압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지인이 부동산 특혜로 5000억원에 달하는 차익을 얻는 과정에서 감사원 등이 외압으로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여사의 지인 사업가 장모씨가 지난 2017년 터미널 부지를 약 343억원에 청주시에서 매입했다"며 "매입 후 8개월 만에 현대화 사업 용도변경 특혜로 5000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씨가 터미널 부지를 매입 후 얼마 되지 않아 대규모 개발 사업이 추진된 것은 매각 당시 제한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시민단체가 이를 고발했지만, 감사원이 1년이 지난 뒤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린 것을 보면 외압을 받았을 것으로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청주CBS 맹석주 기자] msj8112@cbs.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