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루원시티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루원시티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수도권 서북부에 위치한 경기 양주·의정부, 인천 부평·루원시티 등이 서울지하철 7호선 연장 수혜를 톡톡히 누리는 분위기다. 현재 7호선은 장암역에서 부평구청역까지 57.1㎞를 운영 중이며 반포, 청담 등 강남 주요 핵심 권역을 지나간다.

이들 지역은 대규모 택지지구, 도시개발이 진행되면서 새 아파트가 대거 공급됐지만 서울을 잇는 교통망 확충이 더뎌 저평가 받았다. 이에 따라 이번 7호선이 뚫리면 지역 가치가 크게 뛸 것으로 기대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7호선 연장은 노선 양 끝에서 동시에 진행 중이다.

우선 북쪽에서는 서울 도봉산역을 시작으로 의정부 장암역, 탑석역을 지나 양주시 옥정·고읍지구까지 이어지는 15.3㎞ 구간이 착공에 들어갔으며 개통은 2024년이 목표다.

앞으로 옥정에서 7호선 포천 연장사업도 추진된다. 옥정신도시(옥정지구)에서 포천시까지 19.3㎞를 추가로 연장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초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 사업에 선정돼 사업에 물꼬를 텄으며 올 1월 경기도가 ‘타당성 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입찰 공고를 내며 행정 절차에도 착수했다.

인천 주요 권역으로 연장하는 노선은 개통이 가시권이다. 인천 부평구청역에서 석남역까지 이어지는 연장선(4.2㎞)은 내년 상반기 개통 예정이다. 나아가 국토부는 석남역에서 청라국제도시까지 연장(10.7km) 구간도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7호선 연장 사업이 활발히 전개되자 인근 부동산시장은 함박웃음이다. 7호선 탑석역(예정)이 들어서는 의정부 ‘탑석센트럴자이’는 2018년 역대 지역 최고인 2만여개의 1순위 청약자가 몰렸다. 또 7호선 옥정역(예정) 수혜를 보는 양주옥정신도시도 ‘e편한세상 옥정어반센트럴’ 전용면적 84㎡ 타입이 지난해 3억8000만원에 거래돼 약 1억2000만원 이상의 웃돈이 붙었다.

인천 역시 분위기는 비슷한다. 7호선 연장 산곡역(예정) 역세권에 들어서는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는 지난해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30.8대1을 기록했다. 석남역(예정) 인근에 들어서는 도시개발지구 루원시티 내 아파트도 모두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으며 일부 분양권에는 1억원 넘게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업계 관계자는 “7호선 연장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다른 교통망보다 사업 추진이 빠르고 완공까지 기간도 짧아 탈 서울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이라며 “비규제지역에 들어서 있어 청약 및 대출 규제가 적은 점도 실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이유”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