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책임연구원, 100억대 국책과제 수행서 비위 '덜미'
수의계약으로 특정업체 몰아주고 수년간 뒷돈
'뇌물 보전' 업체, 톱밥비 166배 부풀려도 모르쇠
감사원, 파면 요구.."연구원까지 도덕적해이 심각"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LH 직원들의 땅투기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가운데 LH 산하 연구원에서도 심각한 직원 비위가 드러났다. 감시망이 소홀한 연구원까지 도덕적 해이가 번졌다는 질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2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LH 산하 연구원인 토지주택연구원을 대상으로 감사제보사항을 점검, 직원 비위를 적발했다.

연구위원 A는 2014년 9월부터 총연구개발비 98억4300만원(정부출연금 66억2300만원)이 투입된 ‘자족형 자원순환 주거단지 실증연구’ 국책과제 등을 연구책임자로 수행하면서 금품수수와 배우자 위장취업 등 각종 비리를 저질렀다.

먼저 A는 과제 수행 과정에서 물품 납품 및 용역과 관련한 계약 160건 중 152건을 2000만원 이하의 수의계약으로 맺었다. 수의계약은 최저가 견적서를 낸 업체와 맺어야 하는데, A는 특정업체 두 곳인 B, C와 미리 짜고 견적서를 조작해 B의 업체엔 2014년부터 35건(6억6300만원), C업체엔 2015년부터 42건(6억2700만원)을 몰아줬다. 이 과정에서 B가 연구재료로 쓰이는 톱밥을 1Kg당 110원에 구입해 놓고선 최대 5만원으로 166배 부풀리기 해 견적서를 냈지만, A는 실거래가 확인없이 이를 납품받아 7000만원 가까운 연구비를 낭비했다. 쓰지도 않은 허위 물품계약을 맺고는 인터넷 쇼핑몰 화면을 도용한 사진이나 가짜 납품사진을 받아 검수 보고한 뒤 2억500만원 대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A 동료직원들은 “상급자인 A의 지시를 거스를 수 없는 분위기에서 검수조서상 입회자란에 날인을 했고, 그런 잘못된 행위에 대해 말 한마디 할 수 없던 상황이 너무 힘들었다”며 “ ‘언젠가는 걸리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는 게 감사원 설명이다.

LH연구원의 A씨가 인터넷 사진 도용 및 과거에 제출받은 가공의 사진을 검수조서에 첨부한 사진들(사진=감사원)
LH연구원의 A씨가 인터넷 사진 도용 및 과거에 제출받은 가공의 사진을 검수조서에 첨부한 사진들(사진=감사원)
주변의 제어가 전무한 상황에서 A의 일탈은 수년 동안 과감하게 이어졌다. 부당한 수의계약을 맺은 B, C에게 2015년부터 금전을 요구해 1억2700만원을 받았다. 또 다른 물품 납품 업체의 D에게도 4000만원을 받아챙긴 A씨는 총1억6000만원이 넘는 돈을 은행 ATM를 통해 모두 자신의 계좌로 넣었다.

B에겐 월 리스료가 100만원정도인 그랜저IG 차량의 리스를 요구해 2년 넘게 타고 다녔고, B의 회사에 배우자를 위장취업시켜 급여 3700여만원을 타내기도 했다.

A는 감사원 감사과정에서 일부 혐의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하다가 관련 증거서류 등을 내밀자 결국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감사원은 “비위의 정도가 중대하고 고의가 있다”면서 “파면에 해당하는 중징계처분을 하라”고 임면권자인 LH 사장(직무대행)에 요구했다. 아울러 관리감독 소홀의 책임이 있는 이들에겐 주의 조치하고, 허위 계약 등을 통해 발생한 LH의 손해엔 손실보전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LH 관계자는 “A의 파면, 관리자에 대한 주의 조치를 마쳤다”며 “연구원의 일탈이 더 일어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LH가 너무 방만하게 경영되면서 산하 연구원까지 도덕적 해이가 만연하게 된 게 아닌가 한다”며 “이번 기회로 내부 기강을 바로잡고 관리감독도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LH연구원 홈페이지 갈무리
LH연구원 홈페이지 갈무리

김미영 (bomnal@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