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 1만2341가구 등 수도권 4만3356가구..공공자가 부지도 착수
"내년부터 통합공공임대 도입..12월 과천·남양주 시범공급"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1.8.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1.8.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공공임대, 공공분양,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등 하반기에 전국 총 7만5083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8~12월) 공급물량 7만5083가구는 지난해 하반기(6만2872가구)보다 약 1만2000가구, 올해 상반기(7만114가구)보다 약 5000가구 증가한 것이다.

이중 공공임대주택은 지역별로 서울 1만772가구를 비롯해 수도권에 3만1809가구를 공급한다.

수도권 공급물량 3만1809가구의 30%는 행복주택으로, 임대료를 주변 시세 대비 60~80% 수준의 가격으로 청년층 및 신혼부부 등에 제공할 방침이다.

또 부산·대전·광주 등 비수도권엔 2만6033가구를 공급한다. 공공분양주택은 수도권 8324가구를 포함해 전국 1만2315가구를 공급한다.

국토부는 이중 3401가구를 신혼희망타운으로 공급해 신혼부부나 만 6세 이하 아동 있는 가정의 내집 마련을 지원한다.

8년 이상 거주를 보장하고 시세보다 저렴한 초기 임대료(청년 시세 85% 이하, 일반 시세 95% 이하)를 보장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도 수도권 3223가구를 포함해 전국 4926가구 입주자를 모집한다.

공공임대주택 등 청약신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공공주택사업자별 입주자모집 공고에 따라 누리집, 현장접수 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밖에 국토부는 일반 공공분양주택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분양되는 '공공자가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와 2·4 공급대책 사업지구 등에 부지확보(지구계획변경 등)를 추진한다.

이달엔 특화임대주택 신규 사업을 추가로 추진하기 위해 지자체 및 공공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신규 사업지 통합 공모'도 실시한다.

국토부는 국민이 더욱더 쉽게 공공임대주택을 이용할 수 있도록, 그간 복잡했던 공공임대주택 유형(영구·국민·행복)을 하나로 통합하고 소득기준도 완화한 '통합공공임대주택'을 2022년부터 전면 도입(신규 사업승인 기준)한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은 중형평형(60~85㎡)을 기준으로 주요 마감재 품질을 분양주택 수준으로 향상하고 단지 내에 국공립어린이집 등도 포함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12월 중 입주자를 모집하는 과천 지식정보타운(605가구) 및 남양주 별내(576가구) 1181가구 시범공급을 시작으로, 2022년부터 신규 건설되는 모든 공공임대는 통합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안으로 과천 및 남양주에 이은 제2차 통합공공임대 선도단지 6개소를 지정하고, 해당 단지에는 중형평형(60~85㎡)을 최초 도입(사업승인 기준, 100가구)해 공급하고, 2025년부터는 중형평형 세대를 연 2만가구 이상 공급하기로 했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공공임대주택을 분양주택 수준의 품질로, 넓고 쾌적하게 공급하고, 생활 SOC도 결합해 '살고 싶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겠다"며 "또 다양한 특화임대주택 등 수요자 맞춤형 공공주택도 지속해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h9913@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