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공시가 1위' 청담동 PH129 이어 한남동 '파르크한남'도 100억원대 실거래
"강남 일반 아파트값도 수십억원..고급 주거 단지, 분양·매맷값 동반 상승"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올해 들어 서울 100억원대 초고가 아파트 거래가 줄을 잇고 있다.

1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 전용 268.67㎡는 지난 4일 100억원에 거래됐다.

파르크한남은 한남동 410번지 일대(대지면적 3251㎡)에 지하 3층~지상 6층 17가구 규모다. 건축법상 공동주택(아파트)으로 분류돼 있다. 고급 빌라 전문건설사인 장학건설이 지난해 6월 완공했다.

한남동 유엔빌리지에 들어선 이 단지는 강북 최고 분양가로 유명하다. 복층 구조의 펜트하우스 분양가는 170억원에 달했다. 서준혁 대명소노그룹 부회장, 원진 디와이홀딩스 부회장, 아이돌 그룹 빅뱅의 태양·배우 민효린 부부 등이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00억원대 아파트 거래는 처음이 아니다.

파르크한남 이전 100억원대 거래는 모두 강남구 청담동의 'PH129'에서 나왔다. 지난 3월 전용면적 273.96㎡ 두 가구가 각각 115억원(14층)에 거래됐다. 지난 7월에는 100억원(6층)에 손바뀜했다.

PH129는 청담동 129 일대 옛 엘루이호텔 부지에 지하 6층~지상 20층 29가구 규모의 고급 단지다.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다. 지난해 10월 완공한 이 단지의 전용면적 407㎡ 공시가격은 163억2000만원에 달한다. 최고층 펜트하우스가 200억원에 분양됐고,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유명해졌다.

이 밖에 강남구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3차' 전용 265.47㎡(85억원·19층),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3.2㎡(80억원·1층),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 전용 245.2㎡(80억원·11층),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 244.34㎡(79억원·4층) 등도 초고가 거래를 기록했다.

고급 빌라를 전문으로 하는 한 부동산 중개법인의 관계자는 "100억원 안팎의 고급 주거 단지는 수요층이 유명 연예인과 재력가, 기업인 등으로 제한적"이라며 "서울 강남권 일반 아파트값이 치솟으면서 고급 주거 단지의 분양가와 매매가격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