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동두천 송내주공5단지 실거래 6개월만에 1억3000만원 ↑
"집값 상승에 내 집 마련 수요 ↑..경기 외곽 상승세 지속할 것"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서울 아파트값과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경기도 외곽 아파트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동두천시 아파트값은 올해 35% 이상 오르면 경기도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동두천시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올해 1월 622만2000원에서 7월 842만7000원으로 35.4% 상승했다.

이어 안산시가 같은 기간 1332만9000원에서 1777만4000원으로 33.4% 올랐다. 시흥시도 1월(1156만6000원)보다 33.1% 상승한 1539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동두천시 상승률은 실거래가에서도 고스란히 나타난다. 동두천시 송내동 '송내주공5단지' 전용면적 84.99㎡는 올해 1월 18일 1억 9000만원(18층)에 실거래됐지만, 7월 12일에는 3억 2000만원(8층)에 손바뀜해 약 6개월 만에 1억3000만원(68.4%) 올랐다.

서울 거주자의 동두천 아파트 매입도 대폭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의 동두천 아파트 매입 건수는 509건으로 지난해 상반기(118건)보다 331.4% 폭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주택 공급 부족 상태가 지속되고 수도권 아파트 가격도 상승하자 더 늦기전에 내 집 마련하려는 사람들이 갈수록 많아지고 있는 만큼, 경기도 외곽 아파트들의 가격 상승세는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